•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유세지원 나선 김종인 “문 정부 3년, 실업·폐업만 양산”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9.4℃

베이징 18.6℃

자카르타 28.4℃

황교안 유세지원 나선 김종인 “문 정부 3년, 실업·폐업만 양산”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장 고통 느끼는 사람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시장경제체제 유지 위해선 통합당 과반수 차지해야"
황교안-김종인, 평창동 유세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에서 황교안 후보의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6일 “문재인정부의 지난 3년 경제의 결과가 결국은 실업과 폐업만을 양산하는 결과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평창동 진흥로 일대 황교안 대표의 유세 현장을 찾아 “(문 정부가) 소득주도성장을 한다고 해서 3년을 끌어왔는데, 성장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이 정부의 실정이다. 가장 고통을 느끼는 사람들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와 함께 일하고 있는 근로자들이 지금은 생계가 어려울 지경에 도달했다”며 “지금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이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 엄청나게 더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들을 빨리 구제하지 않고서는 대한민국 경제의 밑바닥이 흔들릴 수밖에 없으니 정부가 빨리 대통령의 긴급명령이라도 발동해 금년에 세워놓은 예산의 20%를 전용해서 방출을 하라는 이야기를 (문 정부에) 했다”며 “그런데 지금까지 아무 대답이 없다. 알고도 안하는 것인지 몰라서 못하는 것인지 저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난 그래서 이런 의심까지 한다. 자기네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너무나 어려운 상황에 처하니 ‘어차피 이 사람들은 우리에게 표를 안줄 것이다. 그러니 지금 적당히 지내보자’는 심산이 아니고서는 이렇게 무책임할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는 “마치 자기네들(정부)이 코로나 사태를 가장 잘 처리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싱가포르, 홍콩, 대만을 비교해봐라. 그런 나라에서 발생한 확진·사망자 수와 대한민국의 확진·사망자 수를 비교해보면 대한민국은 거기에서 낙제생”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럼에도 이 사람들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 어디서 이상한 사람 하나를 살려내라고 이야기한다”며 “그 사람이 누군지 여러분들은 잘 안다. 작년에 법무부장관에 임명됐다가 국민의 마음속에 탄핵을 받고 한 달 만에 물러난 조국이라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지금 그동안의 자유민주주체제를 유지하고, 시장경제체제를 유지해와 오늘날 3만 불이 넘는 대경제 국가를 이룩했다”며 “이것을 우리가 다시 무너뜨릴 수 없다. 다시 살려내기 위해서는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 후보들이 다 당선돼 국회의 과반수를 차지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