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문화재단, 문화예술계에 45억원 긴급 수혈
2020. 05. 25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3.2℃

도쿄 19.7℃

베이징 19.4℃

자카르타 29.6℃

서울문화재단, 문화예술계에 45억원 긴급 수혈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개 부문 500여 창작활동에 50만~2000만원씩 지원
서울문화재단 본관 전경
서울문화재단 본관 전경./제공=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총 45억원의 추가예산으로 문화예술 창작활동 500여 건에 최소 50만원부터 최대 2000만원까지 긴급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전날 서울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문화예술계 긴급지원대책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로 서울문화재단은 구체적 내용을 마련해 발표했다.

주요 사업은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 ▲예술교육 연구활동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긴급지원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 ▲배리어프리 공연 영상 제작·배포 5개 부문이다.

우선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는 서울에 활동거점을 둔 문화예술 종사자가 대상이다. 지원 분야는 8개 장르별 지원(연극, 무용, 음악, 전통, 시각, 다원, 문학행사, 아동·청소년극)과 공간(소극장 , 미술관 , 박물관 , 갤러리 등에서 기획프로젝트 제작·발표) 등 2개로 나눠 총 150여 팀에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오는 17일 오후 5시까지 지원하면 된다.

‘예술교육 연구활동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긴급지원’은 서울에서 활동하는 예술인, 문화예술(교육) 단체, 프로젝트 그룹이 대상이다. 교육예술가의 활동영역을 확대하는 예술교육 연구활동(100명 내외, 최대 200만원), 예술창작 활동과 연계한 온라인 예술교육 콘텐츠 제작·배포(30건 이상, 최대 1000만원)에 지원한다. 공모 기간은 10~20일이다.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은 서울에서 주로 활동하는 프리랜서, 독립 문화예술 기획자가 대상이다. 담론(서울 문화기획 활동, 도시문화 관련 현황 점검 및 전망을 제시하는 연구·포럼·세미나), 기획(새로운 상상을 바탕으로 한 리서치, 기획안 구상 및 작성), 실행(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실행하는 활동) 3개 부문 중 하나를 선택해 10∼20일에 지원하면 된다. 120명 내외에 200만원씩 지원한다.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은 서울에서 활동하는 예술인, 기획자 등이 대상이다. 공연, 전시, 영상, 출판 등 장르와 관계없이 재난 상황에 대처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모한 후 실행·공유하는 방법을 모색한다. 공모 기간은 10∼20일이며, 100명 내외에게 50만원씩 지급하고, 이중 실행 가능한 40건에는 300만∼1500만원을 차등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배리어프리 공연 영상 제작·배포’는 남산예술센터 올해 시즌 프로그램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관람할 수 있는 배리어프리 공연과 영상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휴먼 푸가’(5월 13∼24일), ‘아카시아와, 아카시아를 삼키는 것’(6월 24일∼7월 5일), ‘남산예술센터 대부흥성회’(9월 2∼13일), ‘왕서개 이야기’(10월 28일∼11월 8일) 등 네 작품을 배리어프리 공연하고, 온라인용 영상 콘텐츠로 재편집해 상영한다.

서울문화재단은 지난 3월 지원사업 선정 예술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표한 ‘예술창작활동지원사업’ 관련 대응계획도 발표했다. 우선 올해 지원사업 종료 일자를 당초 12월 31일에서 내년 6월 말까지로 연장하고, 사업수행이 불가능한 예술인의 사업포기 신청에 관한 규정을 완화했다. 또 창작활동비 300만원은 신청자에 한해 분할로 우선 지급하고, 현재 공연이나 전시를 진행하는 예술가에게는 방역물품 배포 등을 지원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