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베 도쿄 등 7곳 긴급사태 선언예정…경제살리기 1216조원 푼다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3.5℃

베이징 25.6℃

자카르타 30℃

아베 도쿄 등 7곳 긴급사태 선언예정…경제살리기 1216조원 푼다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부터 2박3일간 방중 일정에 돌입했다./제공 =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르면 내일 도쿄 등 7곳에 대해 긴급사태 선언을 할 방침이다.

아베 총리는 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에서 “7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긴급사태를 내릴 지자체는 도쿄도(東京都), 오사카부(大阪府)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곳이다.

NHK는 긴급 사태가 주어질 경우 해당 도지사는 주민들에게 외출자제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협조를 요청할 수 있다.

또한 코로나 19로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위해 108조엔(약 1216조원)을 푼다.

아베 총리는 “국내총생산 20%에 해당하는 경제대책을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중 경제 곤란에 빠진 가정이나 중소사업자에 대해서는 6조엔이 넘는 현금 지급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26조엔 규모의 세금과 보험료 지급 유예를 실시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