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항블리’ 태항호 “이름, 잘 못 알아 들어…딕션 안 좋은 배우로 유명” 웃음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1.1℃

베이징 25.7℃

자카르타 28.4℃

‘항블리’ 태항호 “이름, 잘 못 알아 들어…딕션 안 좋은 배우로 유명” 웃음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0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김영철의 파워FM'


배우 태항호가 이름에 대한 일화를 전했다.


7일 오전 방송된 SBS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배우 태항호가 출연했다.


앞서 김영철은 이날 방송 전 태항호로 삼행시 짓기 미션을 진행했다.


이어 태항호를 소개하며 "지난주 방송 들으신 분들이라면 이 사람 뭐야 왜이렇게 러블리해 치명적인 토크, 항블리 태항호와 함께하는 아침"이라고 언급했다.

태항호는 "라디오 첫 출연, 주변에서는 좋았다고 재미있었다고 하더라 아내도 생방으로 들었다. 아내가 결혼의 큰 단점이 자유가 없다고?라고 말하더라"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청취자들이 보내 준 별명에 대해 태항호는 "항블리, 태요미, 호깜찍, 항러뷰 중 제일 익숙한 항블리로 하겠다"라고 말했다.

태항호는 "실제로 이름을 한 번에 알아들으시는 분들은 없다. 태황호, 태황우, 향후 제가 딕션이 안 좋은 배우로 유명하다. 잘 못 알아 들으시더라"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태항호는 10글자로 자신을 표현하기 문제에서 '무섭게 생겼지만 착해마'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