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GF리테일, 편의점 업황 회복 수혜 기대”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1.9℃

베이징 25.7℃

자카르타 27.8℃

“BGF리테일, 편의점 업황 회복 수혜 기대”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나금융투자는 7일 BGF리테일에 대해 편의점 업황 회복 수혜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 조정하고 목표주가는 18만원을 유지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BGF 리테일은 순수 편의점 업체로 업황 회복 수혜가 가장 클 것”이라며 “최근 업황은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는데 2월 판매 신장률은 전년대비 7.8%나 올랐고 점포 증가율 6.2%, 점포당 매출도 1.5%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매건수와 구매단가가 각각 전년대비 2.3%, 5.3% 상승한 점도 긍정적”이라며 “구매단가 증가율은 지난 1년내 가장 높은 수준인데 이는 코로나19 사태 반사이익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풀이했다.

박 연구원은 “BGF리테일은 올해 연간 점포수 순증은 900개 목표, 동일점 성장률 제고와 점포수 증대 효과로 매출 성장률 전년대비 7~8%를 목표하고 있다”며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5%, 4% 성장한 6조 2270억원과 2043억원 수준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