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월 소상공인 정책자금 연체율 8.7%…사업 개시 이후 가장 높아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7.5℃

베이징 23.8℃

자카르타 30℃

3월 소상공인 정책자금 연체율 8.7%…사업 개시 이후 가장 높아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별로 경남 소상공인 정책자금 연체율 11.4%로 최고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 "경남에 특단의 대책 내놓아야"
1
2019년 1월~2020년 3월까지 소진공 정책자금 연체율./제공=윤한홍 의원실
올해 3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소상공인들에게 빌려주는 정책자금 연체율이 소진공의 정책자금 사업 개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7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윤한홍 의원(미래통합당)이 소진공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2020년 3월까지의 월별 정책자금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올 3월 정책자금 연체율은 8.7%로 연체금액은 1546억2800만원에 달했다(대출잔액 1조 7784억 3700만원).

이는 소진공이 사업을 시작한 2016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이며 전년동월 6.4% 대비 2.3%p 상승한 것이다. 연체금액만 놓고보면 전년 동월 916억9900만원에서 1546억2800만원으로 629억2900만원, 68.6%나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경남의 연체율이 11.4%로 가장 높았다.

소진공의 정책자금은 일반경영안정자금, 소공인특화자금, 청년고용특별자금 등 소진공이 상시근로자 5인 미만(제조업 등 일부 업종은 10인 미만) 업체에 융자해주는 자금이다.

윤한홍 의원은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마지막 희망이 소진공의 정책자금인데 이 정책자금 연체율이 역대 최고라는 것은 우리 소상공인들이 벼랑 끝에 몰렸음을 의미한다”며 “특히 경남은 대출받은 소상공인 10명 중 1명 이상이 연체자인데 이는 탈원전 등 정부 정책이 경남의 서민경제에 큰 충격을 줬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소주성 등 잘못된 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탈원전의 직격탄을 맞은 경남에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