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협, 코로나19 진단키트·의료용품 등 ‘K-방역’ 수출 지원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6℃

베이징 23.8℃

자카르타 26.8℃

무협, 코로나19 진단키트·의료용품 등 ‘K-방역’ 수출 지원

조재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협
한국무역협회(KITA)는 ‘코로나19 글로벌 브릿지’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나라 진단키트와 의료·위생용품 수출기업 홍보한다고 7일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방역 사례가 성공적인 롤모델로 세계 언론에 보도되면서 각국 정부와 경제단체로부터 관련 제품의 수입 요청이 크게 늘었다. 품목은 마스크와 코로나19 진단키트·인공호흡기부터 소독제·수술용 장갑·방호장비 등 의료용품까지 다양하다.

이에 무역협회는 의료·위생용품 수출하려는 국내 기업 정보를 각국 정부 및 대사관과 67개국 235개 해외 상공회의소·업무협약(MOU) 기관·경제협력위원회 파트너 등으로 구성된 KITA 글로벌 파트너스 클럽 회원에 전달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지난달 25일 시작한 기업 모집에는 전날 오전 기준 360여개사가 신청했으며, 무역협회는 신청 기업 중 제품 유효성 검사를 통과한 기업을 정리해 해외 네트워크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 협회 차원에서 직접 거래알선도 진행한다. 신청은 무역협회 홈페이지에서 오는 24일까지 가능하다.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해외지부·주한 외국공관·각국 경제단체 등을 통해 의료 및 위생용품 제조기업 정보 요청을 많이 받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우리 기업들의 수출 기회를 넓히면서 세계의 코로나19 극복에도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