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선미 고창부군수 취임 100일...현안사업 해결에 발 벗고 나선다 ‘호평’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22.1℃

베이징 21℃

자카르타 27.8℃

천선미 고창부군수 취임 100일...현안사업 해결에 발 벗고 나선다 ‘호평’

신동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천 부군수, "코로나19 방역 최선, 모두가 행복한 높을고창 위해 힘쓸 것"
clip20200407093802
천선미 전북 고창부군수
고창 신동준 기자 = 천선미 전북 고창군 부군수가 오는 8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다.

천 부군수는 고창군 최초 여성 부군수로 부임하자마자 국가예산 사업 발굴과 코로나19 대응을 챙기며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천 부군수는 취임 초부터 2021~2022년 국가예산 확보 대상사업 발굴과 재정조기집행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오는 6월이면 반환점을 도는 민선 7기 고창군 부군수의 역할로 ‘조정, 중재, 플레이어’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사업의 완성을 위해 모두가 한마음이 되는 게 중요하다. 조정과 중재를 하고, 때론 직접 플레이어 역할도 해야 한다”며 “재정 투입 우선순위를 정하고, 과한 진행은 조금 늦추고, 너무 늦은 사업은 본궤도에 올려놓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군 지역상권 살리기를 위해 기업체 현장을 방문하고 상인회 등과도 빈번하게 접촉하고 있다. 천 부군수는 “고창군이 계속 발전하려면 경제가 잘 돌아가야 한다. 지역 기업들이 불편해하는 것을 하나하나 풀고, 침체된 상권을 살리기 위한 대안을 찾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특히 20여년 넘게 사회복지 분야에서 근무한 경험과 풍부한 인맥을 살려 국·도비 확보에 노력하는 등 고창군 현안사업 해결에 발 벗고 나선다는 평을 듣고 있다.

실제 ‘여성친화도시 사업계획 수립’과 ‘노인 은퇴자 작업공간 공모사업’ ‘고령자복지주택 실시설계 사업’ 등의 사회복지 현안에 방향성을 제시하며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이끌고 있다.

이에 더해 각종 사업에 대한 직원 결재 때는 부군수라기보다는 공직 선배로서 단순 지시가 아닌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조언을 하고, 적극적인 행정 마인드를 주문하는 등 직원들의 든든한 힘이 되고 있다.

천 부군수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은 지금 젊은 도시로 발돋움하면서 더욱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코로나19를 잘 막아내고, 모두가 행복한 높을고창 실현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