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탄핵정부” vs “독재정권” 이낙연-황교안 토론회, 오늘 오후 8시 방송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6℃

베이징 23.8℃

자카르타 26.8℃

“탄핵정부” vs “독재정권” 이낙연-황교안 토론회, 오늘 오후 8시 방송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조국 사태 두고 격돌
토론 준비하는 이낙연-황교안<YONHAP NO-2290>
제21대 총선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4·15 총선 서울 종로 대전의 주인공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의 첫 토론회가 7일 오후 8시 티브로드 지역방송을 통해 방송된다.

이날 방송되는 토론회는 전날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이·황 후보의 토론회 녹화분으로 두 후보는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조국 사태’ 등을 두고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토론의 첫 주제는 ‘코로나19 대응’이다. 황 후보는 국내에서 1만명의 확진자와 18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점을 거론하며 정부가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세계 언론과 각국 지도자가 한국을 칭찬하고 있다”고 받아쳤고, 황 후보는 “외국의 평가는 헌신적인 의료진과 우리 시민이 받아야할 평가”라고 반박했다.

이어진 주도권 토론에서는 황 후보가 ‘조국 사태’를 거론하며 이 위원장을 힐난했다. 황 후보는 “조국 전 법무장관을 옹호했다가 ‘마음에 빚이 없다’며 손절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말 바꾸기는 정치 불신을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조 전 장관에 대해선 개인적인 마음의 빚에 그런 판단을 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한 것이고 검찰 수사를 존중한다”면서 “국민의 검찰개혁 요구는 합당한 근거가 있지 않았나. 이것 또한 우리 사회의 크나큰 과제”라고 밝혔다.

토론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도 거론됐다. 이 후보는 “좌파 독재라 규정하는 것은 황 후보 소속 정당뿐”이라며 “멀쩡한 나라를 망가뜨렸다고 했는데 멀쩡한 나라였다면 헌정사상 초유의 탄핵 왜 있었나”고 맹공했고, 이에 황 후보는 ”현 정부가 행정·사법부를 장악해 삼권분립이 무너졌다”며 “경제는 멀쩡했고 안보도 튼튼했는데 이 정권 들어와서 2년 만에 무너졌다”고 응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