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례, 천년된 ‘산수유 시목’ 종자...시드볼트에 ‘영구보존’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19.5℃

베이징 15.9℃

자카르타 27℃

구례, 천년된 ‘산수유 시목’ 종자...시드볼트에 ‘영구보존’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례군, 종자은행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영구보존처리
산수유 시목
전남 구례군 산동면 계척마을에 있는 우리나라 최초로 심어진 산수유나무인 ‘산수유 시목’. /제공=구례군
구례 강도영 기자 = 전남 구례군은 산수유 시목 종자를 종자은행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에 영구보존처리했다고 7일 밝혔다.

산동면 계척마을에 위치한 산수유 시목은 수령이 약 1000년이 넘은 나무로 2001년부터 보호수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군은 산수유 전국 생산량의 68%를 차지하는 산수유의 대표지역이다.

군은 지난해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종자 보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리산권 대표 자생식물인 히어리, 노고단원추리, 깽깽이풀 등 300여점을 기탁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국내 중요 종자가 보존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수유는 1000년 전에 중국 산수유의 주산지인 산동성(山東省)에 살고 있던 한 처녀가 산동면으로 시집을 모면서 고향의 풍경을 잊지않기 위해서 산수유나무 한 그루를 가져와 심은 것이 구례 산동면 일원이 국내 최대의 산수유마을로 변모한 유래가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