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차의 귀환… 현대차 7세대 ‘올 뉴 아반떼’ 출시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5.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2℃

국민차의 귀환… 현대차 7세대 ‘올 뉴 아반떼’ 출시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솔린 1531만원부터… 9일간 1만6849대 사전예약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 미래지향적 디자인
신규 플랫폼 적용·최첨단 안전편의사양 대거 탑재
2020032702101032052001[1]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제공 = 현대차
사전계약 첫 날 판매 1만대를 넘어선 현대자동차의 국민카 ‘올 뉴 아반떼’가 정식 출시됐다. 스포티한 디자인과 낮아진 전고 등 외관부터 기존 아반떼와 확 달라졌고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더 안전해졌다. 최첨단 시스템을 대거 채택하며 가격 대비 담기 어려운 편의사양을 모두 집어 넣었다.

7일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및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은 ‘국민차’로 사랑 받아 온 아반떼의 헤리티지를 살려 아반떼 개발 담당 연구원들이 고객 대표에게 아반떼를 소개하는 유쾌한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올 뉴 아반떼는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현대차 글로벌 베스트셀링카다.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 완성, 3세대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기본기 향상, 차급을 뛰어넘는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 탑재가 특징이다. ‘올 뉴 아반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스마트’ 1531만원, ‘모던’ 1899만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원이다. LPi(일반판매용) 모델은 ‘스타일’ 1809만원, ‘스마트’ 2034만원, ‘모던’ 2167만원이다.

‘올 뉴 아반떼’는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디지털 디자인 기술을 극대화한 기하학적 알고리즘)’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했다. 전통적인 방식인 드로잉이나 스케치보다는 디지털 데이터를 통해 생성되는 선·면·각·도형들을 활용해 자동차의 조형미를 살릴 테마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현대차는 1세대 모델부터 이어져온 스포티하고 도전적인 캐릭터를 과감한 조형미로 재해석했다.

외장 디자인은 보는 각도에 따라 빛이 반사돼 색깔이 변하는 입체적인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과 헤드램프, 강인한 범퍼가 조화를 이룬 스포티한 전면부가 돋보인다. 차량 전체를 관통하는 강렬한 캐릭터라인이 돋보이는 측면부, 날렵해진 트렁크에 현대의 H 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가 인상적인 후면부도 독창적인 디자인을 선보인다.

내장 디자인은 비행기 조종석처럼 도어에서 크래시 패드와 콘솔까지 감싸는 낮고 넓은 라인으로 운전자 중심 구조를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형태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차급을 뛰어넘는 고급스러움을 완성했고, 내비게이션 화면이 운전자 쪽으로 10도 기울어져 조작하기 편하며, 완성도 높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엔진은 연비 15.4km/ℓ, 최고출력 123PS(마력), 최대토크 15.7kgf·m이고 1.6 LPi 엔진은 연비 10.6km/ℓ, 최고출력 120PS(마력), 최대토크 15.5 kgf·m의 효율적인 상품성을 완성했다.

3세대 신규 통합 플랫폼이 탑재된 ‘올 뉴 아반떼’는 혁신적인 스포티 디자인을 위한 전고 하향(-20mm), 전폭(+25mm) 증대, 낮아진 차량 무게중심과 개선된 주행 안정성, 동급 최고 수준의 휠베이스(+20mm) 등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의 안전성, 주행 성능, 승차감 등도 개선했다.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로 차량 중량을 기존 대비 약 45kg 줄였고 동력·핸들링·정숙성 등 전반적인 기본기를 높였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는 전 트림 기본 적용된 안전 사양이다. ‘올 뉴 아반떼’ 전 트림에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를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올 뉴 아반떼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주요 제원. /제공= 현대차
‘올 뉴 아반떼‘는 지난 3월 2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영업일 기준 9일 동안 1만6849대의 사전계약을 달성하며 국내 준중형 세단 수요가 감소하고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첫날 계약 대수(1만58대)는 6세대 아반떼 첫날 사전계약 대수(1149대)의 약 9배에 가까운 수치를 기록하며 폭발적 반응을 얻었다.

사전계약 분석 결과 20대와 30대의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40대와 50대의 비중도 42%에 달해 모든 연령층에서 고른 선호를 보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 뉴 아반떼는 사회 초년생뿐만 아니라 트렌디한 젊은 감각을 가진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라면서 “고객들의 일상을 더욱 스마트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물론, 다양한 브랜드와 콜라보를 통해 시승, 고객 참여 이벤트를 폭넓게 진행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