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순천향대, 전교생 1만1000여명에 ‘코로나 개인위생 키트’ 지급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3.2℃

베이징 17.4℃

자카르타 26.8℃

순천향대, 전교생 1만1000여명에 ‘코로나 개인위생 키트’ 지급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순천향대 신입생 지급용 개인용 위생키트 물품
순천향대가 신입생에게 지급할 ‘코로나 개인용 위생키트’에 담긴 방역용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물품./제공=순천향대학교
아산 이신학 기자 = 순천향대학교는 새내기 2739여명과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일명 ‘코로나 개인위생 키트’를 제작해 개인별로 지급한다고 7일 밝혔다.

대학은 교내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자는 취지에서 키트를 마련해 신입생과 재학생 1만1000여명을 대상으로 지급한다.

대학 관계자는 “신입생을 위한 개인별 키트에는 방역용 마스크 3개와 손소독제(80ml)를 비롯한 일회용 밴드, 소염진통제 등 구급약품과 핸드크림 등이 파우치에 들어있다”며 “오리엔테이션을 대체한 대학생활 안내 정보를 파일로 저장한 USB 메모리(64GB)와 대학안내 리플릿, 캠퍼스 지도까지 함께 넣어서 안정된 대학생활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배려까지 담았다”고 설명했다.

재학생들에게도 위생마스크(KF94급 상당) 2장 덴탈마스크 2장, 손소독제(1000ml)를 비닐방수 파우치에 담아서 제공한다.

또 일부 건물과 공용공간에 비치한 손 소독제 등은 대면 강의가 이뤄지는 등교 시점에 맞춰 건물입구, 엘리베이터 및 각 단과대학별 모든 강의실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한다.

이 밖에도 ‘방역용 마스크 대여제’를 실시해 오프라인 강의가 시작되더라도 사전에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 학과 사무실에서 마스크를 대여해 준다.

이 마스크를 대여받은 학생은 같은 기능의 새로운 마스크로 다시 학과사무실로 반납하면 된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PCR 검사)’를 희망하는 학생들에 한해 순천향대 천안병원과 협력해 저렴한 검사비용(실비 5만원)으로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교내 감염병관리위원장 황창순 교학부총장은 “교내에 감염병 예방을 위한 조치를 지속적이고 다양하게 강화해 나아가고 있다”며 “학생들이 등교하게 되면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증상이 의심되는 학생은 생활관 앞에 별도 설치·운영하는 ‘임시 진료대기소’를 먼저 방문해 전담 간호사에게 사전체크를 받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순천향대는 6일 오전에는 온라인 강의 학습체제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결정하고 다음 달 3일까지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