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항, 선박배출 황산화물규제 대폭 강화...함유량 0.1% 이하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5.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2℃

인천항, 선박배출 황산화물규제 대폭 강화...함유량 0.1% 이하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항이 오는 9월부터 선박배출에 대한 황산화물규제가 대폭 강화된다.

인천항만공사는 ‘항만지역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과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 고시’에 따라 9월 1일부터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기준이 0.1% 이하로 대폭 강화된다고 7일 밝혔다.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은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 고시’에 따라 부산항, 인천항, 여수항·광양항, 울산항 및 평택·당진항 등 국내 5대 항만 인근해역을 배출규제해역으로 지정돼 있다.

오는 9월 1일부터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에서의 정박·접안 중인 선박은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기준 0.1%가 적용된다.

이는 선박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지난 1월부터 도입된 선박연료유 황 함유량 기준(0.5%)보다 더 강화된 수치다.
공사는 해운선사의 준비기간 등을 고려, 9월부터는 정박 및 계류중인 선박에 적용한 후 2022년 1월 1일부터는 배출규제해역 안에서 항해 중인 선박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에서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기준(0.1%)를 초과해 사용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인천항만공사 최준욱 사장은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규제와 함께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을 통해 인천항 인근지역의 대기질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선박저속운항 프로그램(VSR)을 조기 시행하는 등 선박 배출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