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GB대구은행, 제조기업 대상 1000억원 규모 특별지원 실시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16.1℃

베이징 19.3℃

자카르타 27.6℃

DGB대구은행, 제조기업 대상 1000억원 규모 특별지원 실시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DGB제조기업 지원 1천억 포용금융
/제공=DGB금융지주
DGB대구은행은 제조업을 영위중인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포용금융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선제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본 지원은 DGB대구은행 기업여신 비중이 50% 이상인 기업(이하 ‘주거래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업체당 최고 500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이는 지난 2월 초 코로나19 직·간접 피해기업 대상 1000억원 지원에 이어 실시하는 것으로, 불확실성 확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조업을 중심으로 1000억원을 추가 지원해 지역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에 해당되는 기업은 영업점 전행으로 우대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으며, 신속한 금융지원이 될 수 있도록 신용평가를 완화하는 등 취급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특히 사업장 소재지가 대구 ·경북에 위치하고 있지 않더라도, DGB대구은행 주거래 기업이라면 특별지원 프로그램의 대상에 해당한다.

이 밖에도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들을 대상으로 종합 상담팀을 운영하여 현장 방문을 통한 신속한 심사를 지원하고 있다.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고객에게 신속히 안내할 수 있는 코로나19 금융지원 플랫폼을 4월 초 구축하는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지역 대표 기업의 책임을 지고 참여하고 있다.

김태오 은행장은 “코로나19사태에 따라 지역민의 고충과 지역기업의 어려움이 증가되는 가운데, DGB대구은행은 지역 대표기업의 책임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