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

베이징 31.2℃

자카르타 33.6℃

일본,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1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빠른 확산에 도쿄도(東京都)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긴급사태 선언된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이다.

이날부터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 달 6일까지 약 한 달간 지속된다.

2013년 4월 발효된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행동 변화”라며 대인 접촉을 70~80% 줄일 것을 요구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관련 자문위원회 회의를 열고 현 상황이 긴급사태 선언 요건에 해당하는지를 전문가들에게 자문했다.

자문위는 현 상황이 긴급사태 선언 요건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중의원 운영위원회 보고 과정을 거쳐 긴급사태를 공식 선언하게 됐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7개 도부현의 지사는 법적인 근거를 가지고 외출 자제와 휴교 등도 요청을 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