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IST 전 소장 “조국 딸 인턴증명서, 정경심이 부탁해 그냥 써줘”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2.7℃

베이징 31.1℃

자카르타 29℃

KIST 전 소장 “조국 딸 인턴증명서, 정경심이 부탁해 그냥 써줘”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2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광렬 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기술정책연구소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29)가 인턴을 제대로 수료했는지 확인하지 않고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믿고 말하는 대로 증명서를 발급해줬다고 증언했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25-2부(임정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경심 교수에 대한 공판에서는 이광렬 전 소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전 소장은 정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2012년 정 교수의 부탁을 받고 조민씨를 KIST 분자인식연구센터장을 지낸 정병화 교수의 연구실에 인턴으로 일할 수 있도록 소개했다. 

이후 정 교수의 딸이 이틀간만 근무했음에도 3주간 근무했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이메일로 발급해줬고, 이 확인서는 조민씨의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활용됐다.

이날 이 전 연구소장은 "조씨가 대학원이나 다른 인턴을 하기 위해 해당 서류를 낼 거라고 생각했다"며 "이런 식으로 쓰일 줄 상상도 못 했다"고 강조했다. 

이 전 연구소장은 조씨에게 건넨 인턴확인서는 공식 연수증명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제가 (정 교수에게) 작성해준 서류는 공식 연수증명서가 아니라 이 학생이 이러한 일을 했다는 소개 추천서"라며 입시 등 공식적인 자료에 쓰일 만한 게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연구소장은 정 교수의 말을 믿고 조씨가 인턴을 제대로 수료했는지 확인하지 않은 채 증명서를 발급한 건 자신의 불찰이 맞다고 인정했다. 

검찰은 이 전 소장이 2013년 3월 27일자로 정 교수에게 작성해준 인턴확인서와 정 교수가 각각 서울대 의전원, 차의과대학 의전원에 제출한 인턴 확인서를 공개했다. 3개의 인턴 확인서는 모두 이씨의 이름으로 발급돼 있었다.

그러나 '2011년 7월 11일부터 3주간 주 40시간씩'이라고 적힌 원본과 달리 정 교수가 서울대 의전원에 제출한 확인서에는 '2011년 7월 11일부터 29일까지 3주간(주5일, 일 8시간 근무, 총 120시간)'으로 수정돼 있었다. 

또 '성실하게'라는 표현이 들어갔고, 조씨의 주민등록번호, 이 전 소장의 팩스·휴대전화 등이 추가됐다.

이씨는 "이렇게 확인서를 수정해준 적도, 수정해도 된다고 허락한 적도 없다"며 "정 교수가 제가 개인적으로 작성한 확인서를 공식적 문서로 보이게 하려고 막 가져다 붙인 것 같다"고 진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