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때문에” 3살 원아 폭행한 어린이집 원장…경찰, 아동학대 조사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2.1℃

베이징 31.1℃

자카르타 28.6℃

“코로나19 때문에” 3살 원아 폭행한 어린이집 원장…경찰, 아동학대 조사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2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전남 여수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원아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파주 운정신도시 내 어린이집 원장이 원아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기 파주경찰서는 운정신도시 내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 학대를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 분석작업을 벌이는 등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운정신도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3살 원아가 원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피해 어린이의 어머니 A씨가 지난 3일 경찰에 신고했다.

아이는 적응 기간을 포함해 해당 어린이집에 16일 동안 등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 학대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확보한 CCTV를 분석하고 있다"며 "해당 원장은 이번 주 중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피해 어린이의 어머니 A씨는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코로나 때문에 3살 아이를 폭행했다는 어린이집 원장'이라는 글을 올리며 피해를 주장했다.

A씨는 "하원시키러 갔다가 아이가 다쳤다는 것을 알게 됐고, 집으로 가는 차안에서 얼굴에 또 다른 상처를 발견했다"며 "하원하는 동안 아이의 눈에는 초점이 나가 있었고, 그날 저녁 아이는 평소와 다르게 손을 비비는 행동을 보이고 머리를 자해하며 악을 쓰고 소리를 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날 병원을 찾아 의사로부터 '원장이 말한 상처 말고도 머리에 혹이 나 있으니 어린이집에 가서 CCTV를 확인해 보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 어머니는 "이후 어린이집에 가서 CCTV를 확인한 결과 원장이 휴대전화로 아이의 머리를 때리는 장면과 뺨을 7~8차례 때리는 모습이 담겨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신고를 하고 경찰이 와서 원장 말을 들어보니 원장은 '코로나19로 원아 모집이 잘 안 돼 스트레스를 받아 어린아이에게 화풀이했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해당 청원 글은 8일 오후 11시 24분 기준 9만 3891명의 동의를 얻었다.

파주시는 아동 학대가 확인되면 해당 어린이집 운영 정지나 원장에 대한 자격 정지 등 조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