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승기]멀리서도 ‘부릉’…리스펙 코란도·티볼리, 더 똑똑해져 돌아왔다
2020. 05. 2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5.2℃

도쿄 23.5℃

베이징 28.3℃

자카르타 31.8℃

[시승기]멀리서도 ‘부릉’…리스펙 코란도·티볼리, 더 똑똑해져 돌아왔다

조재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쌍용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브랜드 인포콘 출시
원격시동·홈 IoT·엔터테인먼트부터 차량관리까지
코란도 티볼리
리스펙 티볼리와 코란도./제공= 쌍용자동차
“문자 메시지 보내줘” “‘벚꽃 엔딩’ 틀어줘” “오늘 미세먼지 어때?”

옆자리 동승자에게 하는 말이 아니다. 쌍용차가 야심차게 내놓은 신형 코란도·티볼리에 하는 말이다. ‘리스펙(RE:SPEC) 코란도·티볼리’는 쌍용차가 고객을 존중(RESPECT)하는 마음을 담아 가장 선호하는 사양으로 재구성해 돌아왔다.

지난 7일 리스펙 코란도·티볼리를 직접 타봤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단연 커넥티드카 서비스 인포콘(INFOCONN)을 새로 적용한 것이다. 인포콘은 정보(Information)·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모바일 연결성(Mobile Connectivity)의 줄임말로, 쌍용차가 지난 2일 출시한 커넥티드카 서비스 브랜드다.

인포콘을 이용해 차안에서 음성만으로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고, 차 밖에서 원격시동·도어락 제어·내부 온도 조절 등이 가능하다. 또 긴급전화·커넥티드카 내비게이션·지식검색·팟캐스트·월간 차량 리포트 등 안전부터 차량관리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쌍용차 인포콘
쌍용자동차 인포콘 화면./제공= 쌍용자동차
리스펙 코란도 시승에 앞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시동을 걸었다. 탑승 전 손가락 하나로 내부 온도 조절도 가능하므로 무더운 여름이나 추운 겨울에 차타기가 무서울 일은 없을 것 같다.

리스펙 코란도 외관은 이전보다 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답다는 느낌을 받는다. 전고를 증대한 효과로, SUV 특유의 웅장함을 강화했다. 쌍용차는 전 트림(선택 품목에 따른 등급)에 전고 10mm 증대와 함께 차선중앙유지보조(CLKA)와 연비향상 등을 기본 적용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고급 편의사양을 기본화하고 가격 인상을 최소화해 최고의 가성비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운전 중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후 리스펙 코란도에 다양한 주문을 해봤다. “지구의 나이는?”과 같은 궁금증부터 듣고 싶은 음악을 켜고 볼륨을 높이고 낮추는 기능까지 완벽히 소화했다. 평소 발음이 부정확해 음성인식 서비스 이용에 곤란을 겪을 때가 많았는데, 리스펙 코란도는 음성을 정확히 인식해 불편함이 없었다.

쌍용차 음성인식
스티어링 휠의 음성인식 버튼. 버튼을 누르고 “‘벚꽃 엔딩’ 틀어줘”와 같은 명령을 하면 된다.
“누구에게 ○○○라고 문자 메시지 보내줘”라고 명령하면, 화면에 받는사람과 함께 ○○○라는 문자 내용이 뜬다. 하단에 ‘보내기’를 눌러야 메시지가 전달되는데, 오류를 방지하기 위한 장치로 보인다.

리스펙 코란도는 △노멀(Normal) △스포츠(Sports) △윈터(Winter) 등 세가지 주행모드를 제공한다. 노멀 모드는 정숙한 주행이 가능했으며, 스포츠 모드에서는 경쾌하게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윈터 모드는 탱크와 같은 묵직한 느낌을 받아 겨울철 미끄러운 노면에서 안전 운전에 용이할 것 같았다.

특히 차선에 따라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 지능형주행제어(IACC·Intelligent Adaptive Cruise Control) 기술이 탑재돼 힘을 뺀 채로 스티어링 휠에 가볍게 손을 올린 상태로 주행할 수 있었다.

반환점을 찍고 돌아오는 길에는 리스펙 티볼리를 시승했다. 리스펙 티볼리도 인포콘이 적용돼 커넥티트카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리스펙 티볼리는 감각적인 외관 디자인은 살리면서 안전 시스템으로 안을 꽉 채웠다. 쌍용차 관계자는 “여성운전자와 첫 SUV 구매자 비중 높은 점을 감안해 티볼리만의 안전 시스템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리스펙 코란도·티볼리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 ./제공= 쌍용자동차
카메라와 레이더를 통해 주변 상황을 스캐닝해 안전운전을 책임지는 딥컨트롤(Deep Control)은 예상 못한 위험상황에서 경보를 울려 주행을 도왔으며, 안전거리를 확보하도록 유도했다.

리스펙 티볼리에도 주행시 스스로 스티어링 휠을 작동해 차선 중앙을 유지시키는 CLKA 기능이 추가됐다. 완만한 곡선코스에서 스티어링 휠에 가볍게 손을 올려 놓으니 차선을 따라 주행이 이어졌다. 이후 직선 코스에 들어서자 ‘핸들을 잡으십시오’라는 문구가 떴다.

최근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 그룹의 신규 자금 투입 계획 철회로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고객 존중’의 마음을 담은 리스펙 코란도·티볼리가 위기에 빠진 쌍용차를 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