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워크, 소프트뱅크 30억달러 주식입찰 철회에 손배소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9.4℃

베이징 19.2℃

자카르타 27℃

위워크, 소프트뱅크 30억달러 주식입찰 철회에 손배소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프트뱅크
소프트뱅크 그룹이 위워크 자금 투입을 위해 일본 주요은행과 3조원 규모 대출을 협의하고 있다. /제공 = 위키미디어
위워크는 7일(현지시간) 소프트뱅크가 30억 달러(약 3조6480억원) 규모 주식 입찰을 철회한 것과 관련,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8일 보도했다.

위워크는 소프트뱅크의 주식 입찰 철회가 계약 위반이며 위워크 소수 주주들에 대한 신탁 의무를 저버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프트뱅크 대변인은 이에대해 위워크를 포함한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가 지난해 10월 합의한 조건 중 몇가지가 충족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당시 위워크가 부실이 우려되자 구제 금융안 중 하나로 주식입찰 제안이 나온 것이다.

소프트뱅크 측은 위워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운영 제한, 독과점 금지 승인 미허가, 중국 합작회사와 계약 실패, 민·형사 소송 계류 등인 점을 들어 주식입찰을 취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