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국민의당에 교차 투표해달라…정치 하급으로 만든게 양당”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5.3℃

베이징 28℃

자카르타 31.6℃

안철수 “국민의당에 교차 투표해달라…정치 하급으로 만든게 양당”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달리는 안철수 대표<YONHAP NO-3322>
4·15 총선을 앞두고 국토 종주를 시작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남 여수시 율촌면 율촌산단 도로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수도권을 향해 오전과 오후에 2∼3시간씩 달리며 하루에 30km씩 이동할 계획이다./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둔 8일 “지역구는 선호하는 후보를 찍으시고 비례대표만큼은 꼭 국민의당을 선택하는 교차 투표를 해달라”고 재차 호소했다.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선거에만 후보를 냈다

안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우리나라 정치를 가장 하급으로 만든 핵심적인 것이 양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거대 양당이 서로 이념에 사로잡혀서 전혀 양보하지도 않고, 서로 싸우기만 하는 것을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한 발짝도 미래로 갈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비례대표 선거에서 국민의당을 1당으로 만들어주면, 그리고 정당 지지율 20% 정도를 주면 어느 한 당도 50% 과반이 넘지 못하는 상태가 되고 (정치인이) 국민 눈치를 보게 된다”며 “정치가 아무리 망가져도 위장 정당, 꼼수 정당까지 용인해서야 되겠나”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20대 국회가 역대 최악이라고 이야기하는데 다시 똑같은 구성이 된다면 다음 국회는 더 망가진 국회가 되고, 나라를 더 망가뜨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1일부터 400㎞ 국토 종주에 나선 배경에 대해 “직접 국민들 삶의 현장으로 들어가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그분들의 생각을 대변하겠다는 생각”이라면서 “정치인에게 체력과 정신력은 필수적인 덕목인데 마라톤만큼 이를 제대로 증명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충남 금산군에서 출발해 대전 동구 남대전IC까지 31㎞가량을 달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