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항만공사 등 8개 공공기관, 사회적 경제기업 매칭투자금 지원
2020. 05. 2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9.3℃

베이징 17.4℃

자카르타 27℃

부산항만공사 등 8개 공공기관, 사회적 경제기업 매칭투자금 지원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항만공사 등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이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 제2기 금융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달 진행한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에서 목표 펀딩금액을 달성한 13개 사회적경제기업에 8일 매칭투자금 총 3000만원을 지원했다.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가나다순) 등이며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기금(2018년부터 5년간 50억원)으로 (사)사회적기업연구원이 위탁 운영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업 초기 또는 사업화 준비단계에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개척과 매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일반 국민의 구매(후원)로 사회적경제기업이 설정한 목표 펀딩금액이 달성되면 BEF에서 자금을 추가 지원하는 매칭투자 방식으로 진행했다.

BEF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영도 해녀’, ‘동래 차밭골 꽃차’ 등 13개 사회적경제기업 모두 목표 펀딩금액을 달성함에 따라 총 3000만원의 매칭투자금을 지원했으며 지난해 제1기 사업과 비교해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에 참여한 일반 국민은 192%(218명→406명), 후원참여 금액은 144%(2500만원→3600만원)로 크게 증가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영도 해녀’로 가장 많은 인원(118명)을 모집한 ㈜착한세상의 김정예 대표는 “사라져가는 부산 해녀 문화를 보존하기 위해 시작한 크라우드펀딩에 많은 분들이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셔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사회적경제기업들에게 큰 힘이 돼 주는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장영탁 부산항만공사 사회적가치혁신실장은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사회적경제기업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크라우드펀딩 등 다양한 금융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부산항만공사는 BEF를 통해 사회적경제기업과 긴밀히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올해 104억원과 함께 2022년까지 50억원의 기금을 공동 조성해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을 운영하는 (사)사회적기업연구원과 함께 금융지원사업을 비롯해 경영컨설팅, 아카데미 등 성장지원 교육, 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