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대 비하’ 논란 김대호, 윤리위 제명에 “부당 조치…10일 내 재심청구”
2020. 05. 2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4.2℃

도쿄 22℃

베이징 25℃

자카르타 30℃

‘세대 비하’ 논란 김대호, 윤리위 제명에 “부당 조치…10일 내 재심청구”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필요하면 가처분 신청…총선 완주할 것"
'3040 폄하 발언, 석고대최 할 일"
ㅁ
‘세대 비하’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이 의결된 미래통합당 관악갑 김대호 국회의원 후보가 8일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사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 취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연합
이틀 연속 ‘세대 비하’ 발언으로 제명 위기에 놓인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서울 관악갑)가 8일 “당 윤리위원회의 제명 결정에 이해는 가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며 “윤리위의 결정에 대해 10일 내 재심청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당 윤리위의 제명 결정 이후 서울 영등포구 통합당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사태까지 오게 된 것에 대해 당원들과 통합당 지지자들, 국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필요하면 가처분 신청도 할 수 있다. 저는 법적으로 (4·15 총선을) 완주할 수 있고, 완주하려고 한다. 저는 여전히 기호 2번 통합당 후보다”라고 전했다.

전날 김 후보는 한 지역방송국이 진행한 관악갑 후보자 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발언해 노인 비하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는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인 데 대해 “노인 폄하는커녕 노인 공경과 배려 발언”이라며 “나이 들어 장애를 갖게 되는 것이 모멸감을 느낄만한 일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제 발언이 이른바 노인 폄하 발언이라고 당에서 제명 조치를 하면 통합당은 장애인 비하 시비에 휘말리게 돼 있다”면서 “형평에 한참 어긋난 중징계를 내린다면 통합당 지지율은 반등은커녕 오히려 추락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윤리위와 최고위원회는 이번 중징계 결정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숙고를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혔다.

그는 지난 ‘3040세대 폄하 발언’에 대해선 “지난 6일 중앙선대위원회 회의에서 나온 발언이다. 제 발언의 정확한 워딩이나 진의를 떠나 많은 30대 40대에게 상처를 준 측면이 분명히 있다”며 “이 점에 대해서는 석고대죄를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전날 ‘노인 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발언 전문을 공개할 수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개별적으로 상당 부분 녹취했고 내일(9일) HCN 방송에서 (관악갑 후보 토론회 녹화분이) 오후 6시 이후에 공식적으로 방송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