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롯신이 떴다’ 김연자·주현미, ‘수은등·신사동 그 사람’ 가사에 얽힌 비밀 공개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5.1℃

베이징 28.9℃

자카르타 30.8℃

‘트롯신이 떴다’ 김연자·주현미, ‘수은등·신사동 그 사람’ 가사에 얽힌 비밀 공개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롯신'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주현미의 귀여운 반전 허당美가 공개된다.

8일 방송되는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주현미의 허당美는 물론, 트롯신들의 노래 가사에 숨겨진 ‘섬뜩한’ 비밀이 밝혀질 예정이다.

이날 트롯신들의 숙소에서는 결혼 33년차 주부 9단인 주현미가 아침밥 당번이 되어 눈길을 끌었다.

주현미는 “나 밥 잘해!” 라며 자신 만만 ‘주셰프’ 포스를 발산했다. 하지만, 요리의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한국과 다른 베트남식 밥통에 당황한 것! 난생 처음 보는 도구와 외로운 싸움을 벌이던 주현미는 결국 장윤정을 애타게 찾아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트롯신들은 주방에 들어와 “괜찮아요?”, “우리 손 놔도 돼요?” 라며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트로트 전설들은 서로의 노래에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며 불꽃 튀는 썰전도 펼쳤다. 특히 김연자의 ‘수은등’과 주현미의 ‘신사동 그 사람’이 논란의 중심이 됐다.

노래의 비밀이 밝혀지자 김연자와 주현미가 ‘무서운 여자’ 라는 오해를 받게 됐기 때문인데, 두 사람이 억울함을 토로할수록 트롯신들은 입을 모아 “소름끼친다”, “섬뜩하다” 라며 두 사람을 향한 경계심(?) 까지 보여 그 비밀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