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코로나 5000명 돌파…1200조 풀자 짠돌이정권 싸늘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1.6℃

베이징 22.2℃

자카르타 26.8℃

일본, 코로나 5000명 돌파…1200조 풀자 짠돌이정권 싸늘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408_123051
일본 트위터에서는 일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분노의 의견이 담긴 #ドケチ政權(짠돌이 정권)이 실시간 트렌트에 들었다.사진=트위터
일본에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000명을 넘었다.

8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지난 7일 362명이 새로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5165명(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포함)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3~5일 사흘 연속 300명대를 유지하다 6일 200명대로 줄었으나 7일 다시 300명대로 올라섰다.

사망자는 1명 늘어 109명이 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곳은 도쿄도(東京都) 1195명이다.

그외 가나가와(神奈川)현 288명, 사이타마(埼玉)현 215명, 지바(千葉)현 292명, 오사카부(大阪府) 481명, 효고(兵庫)현 229명, 후쿠오카(福岡)현 199명 등이다.

코로나 19 확산세가 커지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7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다음달 6일까지 한 달 동안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긴급사태에는 백화점과 영화관등의 대중시설의 이용제한 및 휴업 지시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사업 규모 108조엔(약 1200조원)에 이르는 긴급 경제대책도 같이 발표됐다.

현지 여론은 긴급 경제대책에 대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아사히 신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확대에 의한 가계의 영향 통계’를 인용해 2월 말 이후 34.9%의 가정에서 지출이 늘어난 상황에서 해당 경제 정책으로 구제 받을 수 있는 대상가정의 폭이 너무나도 적다고 설명했다.

또한 J-CAST뉴스는 지급 조건이 너무나도 엄격해서 받을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며 그에 반해 일본 정부는 1000만 세대에 지급할 것을 예상하고 있지만 대상가정이 그 정도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비판했다.

일본 정부에 의하면 30만엔이 지급되는 가정은 2~6월 중 연수입 환산으로 주민세 비과세 수준으로 세대 수입이 줄어든 경우만이 해당된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이는 1인가구일 경우 월수입 8만엔 (약 80만원) , 4인 가족 기준으로 월 21만엔 (월 210만원) 까지 해당되며 8만엔을 넘으면 월수입이 반이상 줄어든다 해도 30만엔 지급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코이케 아키라 일본 공산당 서기국장도 “대상자의 폭이 너무 좁고, 필요한 사람들에게 급부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지적했다.

그는 “월 수입 17만엔(약 170만원)의 독신 회사원의 월수입이 9만엔(약 90만원)으로 줄어도, 급부 대상자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일본 국민들은 분노를 느끼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월수입 8만엔의 회사원이 어디 있어.”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있기는 해?” “정부가 국민 생각은 전혀 안 한다는 사실은 아주 잘 알았다”고 반응했다. 또한 #ドケチ政權 (짠돌이 정권)이 실시간 트렌드에 들기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