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출기업 지원·내수 진작에 53兆 추가 투입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8.7℃

베이징 15.7℃

자카르타 28℃

수출기업 지원·내수 진작에 53兆 추가 투입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이 극심한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36조원 이상의 무역금융을 추가 공급한다. 얼어붙은 내수 진작을 위해 17조7000억원 규모의 보완방안을 마련하고, 혁신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등에는 2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그동안 10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단행해 기업 지원에 나섰고, 긴급재난지원금을 국민에게 지급하는 초유의 결정도 했다. 하지만 아직 충분하지 않다”며 이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에 빠지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수출보험과 보증을 감액 없이 만기 연장하는 데 30조원을 투입한다. 세계적인 경기 부양 시점에 한국 기업이 적극적인 수주 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5조원 이상의 정책금융도 지원한다. 수출 기업의 긴급 유동성 지원에도 9000억원이 공급된다. 또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는 무역환경에 맞춰 온라인 전시회나 화상 상담과 같은 비대면 수출을 장려하고, 진단키트·위생용품 등 해외에서 수요가 많은 7개 품목은 수출 패키지로 지원한다.

아울러 정부는 얼어붙은 내수를 살리기 위해 추가적으로 17조7000억원 규모의 내수 보완방안을 내놨다. 공공부문에서 2조1000억원 규모의 선결제·선구매를 도입해 피해 업종 수요를 직접 보강하고, 지역경제와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정부·공공기관 건설투자를 1조2000억원 규모 확대하기로 했다. 700여만명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납부를 3개월 연장하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연체자의 채무를 감면해주는 등 14조4000억원 규모의 세정지원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에 올해 말까지 2조2000억원 규모의 융자와 투자자금이 추가로 공급된다. 스타트업의 자금난 완화를 위해 창업기업 전용자금이 5000억원 증액되고, 정부 지원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2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특별자금도 지원한다.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인센티브도 마련한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힘들고 어려운 기업과 국민들을 위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하면서 위기 극복에 필요한 조치들을 언제든지 내놓겠다. 가용한 자원을 모두 동원하겠다”며 “과감하고 적극적인 재정 투입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