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동극장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내달 첫선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

베이징 31.2℃

자카르타 33.6℃

정동극장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내달 첫선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월 1일 '영화 속에서 만나는 클래식' 주제로 진행
ㅇ
정동극장이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 첫 공연을 다음 달 1일 오전 11시에 진행한다.

‘양준모의 오페라 데이트’는 정동극장이 개관 25주년을 맞아 새로 선보이는 ‘브런치 콘서트’다. 올해 총 4회차 공연을 예정하고 있는 이번 콘서트는 뮤지컬 배우이자 테너 양준모가 매회 새로운 게스트와 함께 대화하고 연주하는 ‘해설이 있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한다.

첫 번째 데이트는 ‘영화 속에서 만나는 클래식’을 주제로 유럽에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양준모와 피아니스트 방은현이 함께한다. 다양한 영화에 나온 오페라, 클래식 음악, 명장면을 감상하는 시간으로 채워진다. 영화 ‘가면 속의 아리아’ 삽입곡인 말러 가곡 ‘나는 세상에서 잊혀지고’, 영화 ‘시네마 천국’ 주제곡 등을 만날 수 있다.

테너 양준모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명곡 ‘더 뮤직 오브 더 나이트(The Music of the night)’를 직접 들려주고,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스타스(Stars)’는 두 명의 양준모가 함께 선사한다.

원래 첫 공연은 2월 21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한차례 연기했다. 5월 1일 공연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한 칸 띄어 앉기’로 좌석을 운영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