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부의 세계’ 한소희, 과거 타투·담배 사진에 측근이 남긴 말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1.1℃

베이징 26.4℃

자카르타 30℃

‘부부의 세계’ 한소희, 과거 타투·담배 사진에 측근이 남긴 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0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온라인 커뮤니티
JTBC '부부의 세계'에서 불륜녀로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눈 도장을 찍은 배우 한소희가 최근 타투, 담배 사진으로 주목을 받자 그의 측근이 심경을 밝혔다. 

8일 오전 측근은 OSEN에 “남자 배우에게는 관대하고 여자 배우만 문제 삼는 건 솔직히 차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엔 타투를 한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한다. 그러나 싫어하는 사람들은 싫어하지 않느냐”라며 “사람들의 생각이 다 다르기 때문에 옳다, 그르다고 단언할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측근은 “타투나 담배 등 해당 사진들은 한소희가 예전에 모델 활동을 했을 때 찍었던 사진”이라며 “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사랑받으면서 자연스럽게 한소희에게도 관심이 높아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한소희의 모습이 담긴 담배, 타투 사진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파격적인 모습이다" "문제될 부분은 없는 것 같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