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래한국 27.8%·시민당 24.2%·열린민주 12.3%…총선 전 마지막 조사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3℃

베이징 24.7℃

자카르타 27.2℃

미래한국 27.8%·시민당 24.2%·열린민주 12.3%…총선 전 마지막 조사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당·시민당↑, 열린민주↓ 격차 벌어져
리얼미터3
/제공=리얼미터
4·15 총선 비례대표 정당 여론조사에서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의 각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더불어시민당의 지지율 격차가 2주 연속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9일 나타났다.

시민당은 전주 대비 상승한 반면, 민주당 탈당 인사들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은 하락해 두 정당의 격차도 벌어졌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9명을 대상으로 비례대표 투표 의향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한국당은 27.8%, 시민당은 24.2%, 열린민주당은 12.3%로 집계됐다.

한국당과 시민당은 지난주 대비 각각 2.8%p, 2.5%p 상승한 반면 민주당은 2.1%p 하락했다.

한국당은 대구·경북(29.7%→45.6%), 부산·울산·경남(31.2%→38.8%), 대전·세종·충청(23.3%→30.5%), 50대(24.9%→29.3%), 60대 이상(31.7%→35.9%) 등에서 올랐다.

시민당은 경기·인천(22.2%→27.6%), 광주·전라(28.2%→32.3%), 40대(26.3%→32.9%), 30대(23.8%→29.5%), 20대(16.9%→20.6%), 중도층(19.7%→23.5%), 보수층(9.1%→12.3%)에서 상승했다.

열린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16.6%→9.0%), 대구·경북(12.1%→6.5%), 서울(14.5%→11.1%), 50대(16.4%→12.9%), 중도층(14.4%→10.6%), 진보층(22.7%→19.4%) 등에서 하락했다.

이밖에 정의당은 0.4%포인트 내린 8.1%, 국민의당은 0.6%포인트 오른 5.3%, 민생당은 0.2%포인트 상승한 3.0%로 나타났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