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차관 “흔들리지 않는 산업 강국 위해 불확실성 최소화해야”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9.4℃

베이징 18.6℃

자카르타 28.4℃

기재차관 “흔들리지 않는 산업 강국 위해 불확실성 최소화해야”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윤철 연합자료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 사진=연합뉴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9일 “흔들리지 않는 산업 강국을 위해서는 작년 일본 수출규제 등과 같은 산업 전반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구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세종청사 간 영상회의를 통해 열린 ‘소재·부품·장비 R&D 추진상황 점검 간담회’에서 소재·부품·장비 R&D의 가시적 성과 창출을 통한 공급 안전망 확보, 부처·사업 간 협업 체계를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작년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한 20대 품목의 R&D를 신속히 완료하고, 실제 사업화로 연결되는 선순환 구조를 창출하는 데 관계부처의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중장기 관점의 전략이 요구되는 80대 품목에 대한 기술개발 로드맵을 점검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꼭 필요한 정부 R&D 예산은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간담회에서는 소재·부품·장비 생태계 조성을 위한 관계 부처의 구체적인 협업 투자계획도 논의했다.

정부는 이미 기초 원천 기술을 확보한 경우 상용화 R&D로 연결될 수 있는 ‘부처 간 이어달리기 R&D’를 강화하고, 기초 기술이 다소 부족한 경우 부처 간 최종 목표를 공유하고 기초와 응용을 동시에 수행하는 ‘함께 달리기 R&D’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성능·시험 평가를 위한 장비구축 사업도 중복 투자에 따른 비효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예산 편성 과정에서 부처 간 역할을 명확히 조정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