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기관 경제전망치 줄줄이 내려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18.5℃

베이징 21.9℃

자카르타 29.2℃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기관 경제전망치 줄줄이 내려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쿄
8일 일본 도쿄 시부야 네거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행인들의 발길이 뜸하다. /제공 = AP,연합
아베 정권이 코로나19로 긴급사태를 선포하면서 기관들이 일본 4~6월 경제전망치를 줄줄이 하향했다.

최근 닛케이아시안리뷰에 따르면 JP모건은 2분기 경기가 17%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BNP파리바증권도 16%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다이이치생명연구소와 메이지 야스다 연구소는 10%이상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25%나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긴급사태로 지정된 지역에 경제 중심지가 대거 포진돼 경기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7일 도쿄도(東京都), 오사카부(大阪府)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곳을 긴급사태 지역으로 선포했다. 유효기간은 다음달 6일까지다.

해당지역은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46%을 차지한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백화점, 영화관, 쇼핑몰 등이 폐쇄되고 불필요한 외출과 다른사람과의 외식을 피하라고 요구되면서 민간소비가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경제학자들은 말한다.

미쓰이 스미토모 금융그룹 계열사인 SMBC니코증권은 4~6월 경기가 전분기 대비 연 14.8%의 비율로 쪼그라들 것으로 전망했다.

주니치 마키노 SMBC니코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식당, 자동차 대리점, 가전제품, 가구, 의류 소매점에서 4월 매출이 0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가정하고 이같은 전망치를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마키노는 “주요 수출시장인 미국을 중심으로 수출이 크게 위축돼 수출이 약 50% 감소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건설사들이 많은 노동자가 필요한 대형 건설 사업을 피할 것으로 예상돼 사업투자도 둔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 회복은 일본 정부가 발표한 긴급 경제 조치가 얼마나 빨리 실행되느냐에 달려있을 것이라고 닛케이는 내다봤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위해 108조엔(약 1216조원)을 풀겠다고 했다. 이 정책은 의회 승인을 우선 받아야한다.

정부는 타격을 입을 중소기업과 가계에 5월부터 현금을 나눠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구마노 히데오 다이이치라이프 리서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지원 대상가구가 전체 가구의 4분의 1인 1300만 가구에 달할 것이라면서 분류작업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가 3분기 이후 브이자형 회복을 기대하고 있지만 민간 소비의 회복세는 점진적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경제전문가들의 전망이다.

메이지 야스다 연구소의 코다마 유이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발병이 줄어들면 소비자들이 돈을 쓰기 시작하겠지만 노인들은 여전히 외출을 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코로나 19가 빨리 회복되면 수출도 개선돼 기업 투자도 함께 움직이는 경향이 있어 경기는 살아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