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촌어항공단, ‘코로나19’ 극복 임원 급여 4개월간 30% 반납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1.5℃

베이징 23.7℃

자카르타 28.2℃

어촌어항공단, ‘코로나19’ 극복 임원 급여 4개월간 30% 반납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어촌어항공단 C.I
한국어촌어항공단은 9일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임원들의 급여반납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이사장을 비롯한 상임이사 등 임원진의 월급 30%를 4개월간 반납하고, 이를 통해 마련된 재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임원들의 급여반납과는 별도로 임직원 특별성금을 모금하고 있다. 이달 중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하는 등 내실 있는 사회공헌계획을 구체적으로 실행할 예정이다.

최명용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과 어업인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자발적으로 급여반납에 동참하게 됐다”면서 “공공의 이익을 대변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