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례투표 22% 몰아주면 死票”, “정부, 대북 마스크 비축” 가짜뉴스 선거판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7.5℃

베이징 27.2℃

자카르타 30℃

“비례투표 22% 몰아주면 死票”, “정부, 대북 마스크 비축” 가짜뉴스 선거판

이욱재 기자,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15 총선 D-6
가짜뉴스·막말·테러까지 '진흙탕 선거판'
근거없는 가짜뉴스 유권자만 혼란 가중
오세훈 유세장, 50대 남성 흉기 난동
총선 막판 갈수록 과열·혼탁 심해져
[포토] 오세훈 후보 유세 차량에 흉기 든 남성 위협, 경찰 제압
4·15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9일 선거유세 현장에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린 한 남성이 경찰에 의해 제압당하고 있다. / 오세훈 후보 캠프
4·15 총선이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전투표가 10일부터 이틀간 시작돼 사실상 선거에 돌입했다.

21대 총선이 막판으로 치달으면서 가짜뉴스가 판치고 막말 수위가 높아지며 급기야 테러까지 벌어지는 과열 양상을 빚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유권자인 국민은 차분하고도 냉철하게 선거를 치르고 있다.

하지만 정치권은 ‘무조건 이기고 보자는 묻지마 선거행태’를 이번 총선에서도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국민적 비판이 거세다.

통일부는 9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언론인 출신인 문갑식씨의 유튜브 방송에 대해 심의를 요청했다.

최근 문씨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정부가 4월 3일부터 북한에 보낼 마스크를 하루 100만장씩 생산하고 있고 대북 지원을 위해 비축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관련 사진 등을 공개했다.

우리 국민도 마스크를 쉽사리 구하기 힘든 상황에서 북한에 마스크를 대량 지원하기 위해 비축하고 있다는 주장은 총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이슈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해당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이번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마스크 대북 지원이 검토된 바 없으며 국내 민간단체에서 마스크 대북 지원을 위해 반출 신청을 한 사례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최근 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비례대표 투표에서 미래한국당에 표를 몰아주면 사표(死票)가 된다’는 내용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가 집중적으로 유포됐다.

이번 선거에서 처음 도입된 준연동형 비례대표로 인해 거대 정당에 비례대표 투표를 할 경우 22% 이상은 모두 사표가 되기 때문에 기독자유통일당 등 소수당에 표를 줘야 야권이 더 의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취지였다.

하지만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지역구와 비례대표 투표에서 표를 많이 얻으면 얻을수록 비례의석을 더 많이 가져간다. 득표율 22%라는 상한선은 그 어디에도 없다. 사표가 된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가짜뉴스다.

통합당도 즉각 입장을 내고 “가짜뉴스”라고 반박하면서 “기독자유통일당과 한국경제당 등이 의도적으로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는데 속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춘천갑 '선거방해' 공방 기자회견
4·15 총선 강원지역 최대 격전지 중 하나인 춘천·철원·화천·양구갑 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당 허영 후보측 선거대책위(왼쪽)와 통합당 김진태 후보가 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선거 방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는 물론 실제 유세 현장에서도 자칫 인명사고가 일어날 뻔 했다.

9일 오전 서울 광진을 오세훈 통합당 후보의 유세 차량에 흉기를 든 50대 남성이 습격을 시도했다. 다행히 해당 남성은 차량 접근 전 경찰에 제압됐고 선거운동 방해 목적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8일 대구에서는 50대 남성이 조명래 정의당 후보의 유세 차량에 올라타 조 후보를 밀어내고 선거운동원을 폭행하는 사건도 발생했다. 해당 남성은 “여기는 박근혜야, 박근혜. 안 돼”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경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해당 남성을 붙잡았다.

최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부산 초라’ 발언, 김대호 전 통합당 후보의 ‘30·40대 무논리’,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 발언, 같은 당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유가족 비하’ 발언 등 막말 논란도 끊이질 않고 있다.

이종훈 명지대 교수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 통화에서 “기본적으로 정책 선거 중심으로 가는 것이 좋지만 올해도 틀린 것 같다”면서 “여야의 경쟁이 언제나 치열했지만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선거가 ‘비대면 선거’ 위주로 진행됐고 이 과정에서 지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무리수들이 남발되고 있다. 자연스럽게 ‘이전투구’ 판이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