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 맥주 회수 조치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19.2℃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

식약처,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 맥주 회수 조치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극성라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한 맥주 8개 제품을 회수 조치했다.

식약처는 경북 문경시 소재 식품제조·가공업체 ㈜가나다라브루어리가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를 사용해 ‘북극성 라거’ 등 8개 맥주제품을 제조한 사실을 적발하고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 맥아를 사용해 지난해 4월 18일부터 올해 3월 30일 사이에 제조한 ‘북극성 라거’<사진> ‘소나기 헬레스’ ‘오미자 에일’ ‘은하수 스타우트’ ‘문경새재 페일에일’ ‘주흘 바이젠’ ‘점촌 IPA original’ ‘팔팔 IPA’ 등 8개 제품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주류 제조업체에 해당 제품을 신속히 회수하도록 조치했다”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구입처에 반품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