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랑의 콜센타’ 진또배기 이찬원, ‘전국 노래자랑’ 대구편 출연 당시 모습보니 ‘깜짝’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2℃

베이징 18.3℃

자카르타 27.2℃

‘사랑의 콜센타’ 진또배기 이찬원, ‘전국 노래자랑’ 대구편 출연 당시 모습보니 ‘깜짝’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0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조선
트로트가수 이찬원이 스승을 위해 송대관의 '해뜰날'을 불렀다.

9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이찬원이 송대관의 '해뜰날'을 열창했다.


이날 콜센타에는 대구 이건수 선생님이 제자 이찬원에게 노래를 신청해 관심을 모았다.

 
선생님은 "동아리 활동이 토론하는 동아리였다. 여학생들하고 토론할 때는 눈빛이 반짝이더라"라며 학창시절 이찬원의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성주가 "여학생들한테 인기는 많았나"라고 질문하자 선생님은 "아니다 실속은 없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붐은 "고등학교 축제때도 노래도 부르고 했나"라고 물었고 "고등학교 축제때 사회도 봤었다. 트로트도 불렀다. 그 나이대 모르는 진또배기를 그때부터 불렀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민호 노래도 좋지만 코로나19로 대구가 어렵지 않나 힘을 내라는 의미로 송대관의 '해뜰날'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찬원은 "너무 가능하다"라고 화답했고 이어 "스승님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부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