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물들의 위생적인 습관, 우리도 배워볼까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1.6℃

베이징 22.2℃

자카르타 26.8℃

동물들의 위생적인 습관, 우리도 배워볼까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많은 시민들이 위생과 청결을 위해 매우 노력하고 있다. 동물들은 위생관념이 없을 것 같지만 위생에 신경쓰며 원래 청결한 것을 좋아하는 동물들이 있다.

특히 건강하게 장수하는 동물들은 자신만의 건강한 생활 패턴을 가지고 있다. 동물원 사육사들은 그 패턴을 일부러 만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동물의 생활패턴을 파악하고, 그게 달라지지 않는지 지속적으로 관찰하며 동물들을 더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에서는김능희 동물기획팀장의 감수를 받아 동물원 동물들 중 깨끗한 습성을 가진 동물들을 소개한다. 저마다의 위생적인 습성을 갖고 있는 동물들의 이야기를 만나보고 우리도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안전수칙들을 꼭 지켜 건강한 생활을 유지해보자.

<깨끗한 물에 서식하는 수달>

천연기념물 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수달은 물고기를 좋아하는 동물이다. 신선한 물고기를 잘 보고 잡을 수 있을 정도로 맑고 깨끗한 물을 좋아하며 물가의 돌틈이나 나무뿌리 사이의 공간, 다른 동물이 사용하던 굴에 산다. 깨끗한 물에서만 살기 때문에 수생태계의 건강도를 측정하는 척도로 쓰이기도 한다. 또한 화장실을 정해두고 따로 쓰며 청결한 습성의 동물이기도 하다.

<목욕이 제일 좋아, 돼지>

사람이 물로 목욕을 하듯이 돼지는 진흙을 몸에 묻혀 목욕을 하는데 진흙이 말라 떨어질 때 진드기나 세균이 같이 떨어지기 때문에 오히려 더 깨끗한 동물이기도 하다. 심지어 똥을 싫어함에도 불구하고 돼지는 목욕을 하지 않으면 변을 묻히는 것보다 더 큰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똥을 몸에 발라 말려 세균을 떨어트릴 정도로 목욕을 좋아한다.

돼지가 목욕을 좋아하는 이유는 따로 있는데 돼지는 땀샘이 코와 항문 주위에만 있어 체온 조절을 위해 물이 필요하며 물이 없는 경우 흙이나 똥을 몸에 발라 체온을 떨어뜨린다. 이런 행동이 돼지를 더 깨끗하게 유지하도록 한다. 야생 멧돼지들 같은 경우는 밥 먹는 곳과 화장실을 1km씩이나 떨어뜨려 이용할 정도로 청결하다.

<공동 화장실을 이용하는 라마>

clip20200410095843
가축화 된 대표적 동물인 라마/서울대공원 제공
라마는 과나코, 알파카, 비큐나와 같이 낙타과의 라마속 동물에 속한다. 라마는 가축화된 동물로 야생에는 존재하지 않으며 침을 뱉는 동물로 유명하다. 라마가 침을 뱉는 이유는 서열이 낮은 개체에게 자신의 우월감을 보이는 행동이다. 라마는 사회성이 강한 동물로 수컷 한 마리와 암컷 여러 마리가 함께 무리를 이루어 사는데, 여기저기서 볼일을 보는 다른 동물들과는 달리 공동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하는 나름의 위생적인 규율을 만들고 지키는 동물이기도 하다.

<진정한 그루밍족, 호랑이·사자>

clip20200410095945
수영과 털 관리를 좋아하는 호랑이/서울대공원 제공
고양이가 털에 묻은 이물질을 제거하는 행동을 말하는 그루밍은 고양잇과 동물들의 공통된 특성이다. 돌기가 있어 까끌한 혀에 침을 묻혀 몸을 닦거나 앞발, 이빨, 발톱으로 이물질을 긁어내어 몸정리하는 것도 모두 그루밍이다. 그루밍할 때 털 위에 바른 침은 체온조절까지 해주는 효과도 있다. 서울동물원에 있는 사자와 호랑이도 마찬가지로 그루밍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게다가 물을 좋아하는 호랑이는 수영과 그루밍 모두를 즐기니 깨끗한 털 관리에 탁월하다.

<똥은 피해서 다녀요 , 코끼리>
코끼리의 똥은 크기가 커서 잘 보이지만 잘 보면 코끼리는 똥을 거의 밟지 않고 피해서 다닌다. 고인물보다 흐르는 물을 더 좋아하는 것도 코끼리 청결의 이유. 하루에도 모래목욕을 10번씩 하는 등 철저하게 몸관리를 하고 있으며 날이 더울 때는 물과 모래로 더위를 식힌다.

<코뿔소의 피부관리법은 황토>

clip20200410100138
자외선 차단을 위해 황토목욕을 즐기는 흰코뿔소/서울대공원 제공
점점 강해지는 자외선, 봄볕이 가을볕보다 더 강한 요즘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는게 도움이 되는데 동물에게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차단하는 비법이 있다. 그 중 사람 피부에도 매우 좋은 머드팩을 즐겨하는 동물이 바로 코뿔소다.

서울대공원 대동물관의 흰코뿔소는 황토목욕탕에서 자주 황토목욕을 즐긴다. 황토를 몸에 묻혀 자외선을 차단하여 체온을 조절할 수 있고 진드기 등 벌레를 쫓기도 한다. 황토목욕을 자주 하는 덕에 붉은색으로 오해할 수 있지만 서울대공원 흰코뿔소는 피부관리를 열심히 할 뿐 원래 피부색은 밝은 회색에 가깝다.

흰코뿔소의 학명인 White Rhinoceros는 네덜란드어로 넓다(wide)의 의미인 ‘wijd’가 영어로 ‘white’로 잘못 옮겨져 유래된 것이라는 설이 있다.

<적당한 햇볕으로 건강한 피부관리, 점박이물범>

clip20200410095531
바위 위에서 햇볕을 쬐는 점박이물범. 깨끗한 물을 좋아하는 습성이 있다./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동물원 해양관을 관람하다보면 낮에는 바위 위에서 햇볕을 쬐며 털을 관리하는 점박이물범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햇볕에 털을 말리면서 자외선으로 몸을 소독하고 털을 건조시키는 모습이다. 번식기와 털갈이하는 시기가 비슷한데 이때는 더 자주 바위에 올라 몸을 말리는 편이며, 야생에서는 서열이 낮으면 바위의 자리를 차지하지 못하기도 한다.

바위에서 모두 함께 자고 있어도 서로 살을 닿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물범들의 사회적 거리인 셈. 코로나19로 사회적거리가 꼭 필요한 지금, 점박이물범처럼 사회적 거리를 꼭 지켜 건강한 봄을 보내보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