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궁금한 이야기 Y’ N번방 강씨, 선생님 스토킹+살인 청부까지 ‘경악’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7.5℃

베이징 27.2℃

자카르타 30℃

‘궁금한 이야기 Y’ N번방 강씨, 선생님 스토킹+살인 청부까지 ‘경악’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3)
궁금한 이야기 Y
10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텔레그램 n번방 조주빈 검거 후 밝혀진 유치원생 살인 청부 의뢰에 대한 이야기를 파헤쳐 본다.

그는 왜 담임선생님의 딸을 살해하려 했나?

텔레그램 성착취방의 주범 조주빈이 검거된 후 그의 범죄 행각이 하나둘 씩 드러나며 충격을 주고 있다. 사람들을 가장 경악하게 만든 건 조 씨가 살인청부 의뢰까지 받았다는 것이다. 조 씨의 공범인 강 00 씨가 어린 유치원생을 죽여 달라며 400만원을 전달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조 씨 일당의 끔찍하고 반인륜적인 범행에 모두가 경악하고 있던 그 때,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살해 위협을 받은 유치원생의 엄마가 글을 올렸다.

그녀는 강 씨에게 9년 동안이나 살해 협박을 받고 있어 강 씨를 피해 주민등록번호, 전화번로, 이름까지 다 바꾸고 이사를 몇 번이나 했지만 그때마다 강 씨가 그녀를 찾아내 죽음의 공포를 매일 느낀다고 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사실은 협박범 강 씨가 피해 여성의 제자라는 사실이었다. 대체 강 씨는 왜 9년 동안이나 자신의 선생님을 스토킹하며 살해 위협을 하고 있는 것인지 취재 도중 우리는 강씨가 2017년 쓴 6장의 편지를 입수할 수 있었다. 그 안에는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그의 끔찍한 범행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선생님의 언행에 따라 순식간에 피바람이 난무하는 생지옥으로 변한 학교를 봄과 동시에

무고한 수십 명이 목숨을 잃을 수 있음을 미리 주의 드립니다”

- 강 씨의 편지 중에서

왜 9년 동안이나 그의 스토킹을 막지 못했나?

강 씨는 고등학교 때도 커터 칼을 들고 교무실을 찾아오는가 하면 피해자의 사진에 스테이플러 심을 박아 전시하는 일도 서슴지 않았을 정도로 그의 협박은 끊이지 않았다. 강 씨를 피해 이름과 전화번호를 바꾸고 이사까지 했는데도 강 씨는 선생님의 집을 알아내 찾아오곤 했다. 강 씨는 아파트 복도에 빨간 글씨로 ‘I will kill you’라고 적어놓기도 했다.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던 병원에서 불법적으로 선생님의 개인정보를 얻어냈던 것이다. 견디다 못한 선생님이 경찰에 신고했고 강 씨는 협박 등의 혐의로 1년2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하게 된다. 또 한 번 이름과 주민등록번호까지 바꾸고 강 씨를 피해 살았지만 출소 후 강씨는 피해 선생님의 집을 찾아와 딸을 죽이겠다는 협박까지 한다. 출소 후 강 씨가 또 다시 개인정보를 다루는 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게 되면서 가능한 일이었다.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과 상습 협박으로 실형을 살고 출소한 그는 구청에서 무슨 일을 했던 것이고 왜 9년 동안 법은 그녀를 지켜주지 못했는지 10일 밤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알아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