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쉐린, 유럽 10개 공장서 매주 40만개 마스크 생산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19.2℃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

미쉐린, 유럽 10개 공장서 매주 40만개 마스크 생산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참고 사진] 미쉐린 의료용 마스크 생산
미쉐린은 자체 생산 라인과 협력업체들과 함께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폴란드, 루마니아 등 유럽 10개 공장에서 매주 약 40만개의 의료용 마스크를 생산할 계획이다. /제공 = 미쉐린 그룹
미쉐린 그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마스크 및 의료용 바이저의 개발 및 생산에 나섰다.

미쉐린은 자체 생산 라인과 협력업체들과 함께 프랑스·독일·이탈리아·폴란드·루마니아 등 유럽 10개 공장에서 매주 약 40만개의 의료용 마스크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생산된 마스크는 공식 기관의 승인을 받은 후 각 지역의 보건의료 종사자 및 자사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는데 제공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쉐린은 기업·지방단체·병원 및 의료 협회 등의 협력 네트워크로 구성된 프랑스 코로나19 대응 전문 단체 VOC-COV((Volonte d‘Organiser Contre le Covid-19)와 협력해 재사용이 가능한 마스크의 설계 및 대량 생산 작업에도 참여했다.

VOC-COV와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 마스크는 세탁과 교체가 가능한 5개의 필터로 제작돼 최대 100회까지 재사용이 가능한 경제적이고 지속가능한 제품이다. 현재 5000개의 시제품 제작이 진행 중이며, 5월까지 매주 100만개의 마스크를 생산하는 것으로 시작해 6월 말까지 500만개 이상의 마스크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스크 외에도 미쉐린은 의료 종사자를 위해 살균 가능한 폴리카보네이트 보호용 바이저 생산에도 착수, 4월 중 1만 여개의 바이저를 생산해 프랑스 현지 병원에 제공할 계획이며 그 밖에도 산소호흡기·의료기기·환자 자세 안정화용 쿠션 및 손소독제 등의 다양한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한편 미쉐린코리아는 코로나19 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대리점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방안을 제시하고 운영기준을 완화 했으며, 지난 3월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대리점에 마스크 1만여개와 손소독제 등의 지원품을 전달하는 등 파트너들과 지역사회를 도와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