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상공인 “코로나19 장기화시 폐업…16% 지난달 매출 ‘0’”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3.8℃

베이징 22.3℃

자카르타 31.8℃

소상공인 “코로나19 장기화시 폐업…16% 지난달 매출 ‘0’”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19 사태 관련 소상공인 경영상황 실태조사 결과' 발표
1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귀 사업장의 전망(%)./제공=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사업장 폐업까지 고려하는 소상공인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0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사태 관련 소상공인 경영상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소공연은 2일에서 8일까지 소상공인 1392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코로나19가 6개월 이상 장기화될 경우 ‘사업을 유지하고 있으나 폐업을 고려할 것 같다’는 소상공인이 48.5%에 달했으며, 응답자의 23.9%는 ‘이미 폐업 상태일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3월보다 90~100% 미만 줄었다’는 응답은 17.1%(236명), ‘80~90% 감소’는 20.8%(287명), ‘50~80% 감소 28%(385명)으로 전체 응답자의 81.7%가 지난해 3월보다 매출이 50% 이상 감소했다고 답했다. 지난달 매출이 전혀 없다는 응답자는 15.8%(217명)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100% 급감했다는 소상공인이 15.8%, 80~90% 감소 17.1%, 50~79% 감소 28.0%로 나타났다.

소상공인들이 현재 코로나19 사태 이후 귀하가 운영하는 업종의 경영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물음에 ‘매우 부정적’이 81.7%(1119명), ‘다소 부정적’이 15.1%(207명)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월 기준 추정 피해액은 100만~500만원 미만이 32%(441명), 500만 ~1000만원 미만 23.1%(318명)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고용원 관련 조치에 대해 ‘직원(임시직 포함) 없음’이 43.3%(586명), 이어 ‘직원(임시직 포함) 휴직’이 20.4%(276명)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고용원이 있는 경우 고용원 감원 수에 대해 ‘감소한 인원이 없음’이 54.5%(694명), 이어 ‘1명’이 25.8%(327명)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업장 경영비용 중 가장 큰 부담에 대해 ‘임대료’가 38.6%(530명), 이어 ‘인건비’가 25.9%(355명), ‘대출이자’가 17.9%(246명)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장기화될 경우 경영상황의 예상에 대해 ‘매우 심각한 위기’가 85.5%(1178명), 이어 ‘다소 위기’가 13.9%(192명)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장기화될 경우 사업장의 예상 고용상황에 대해 ‘추가적인 고용 감축’이 40.7%, ‘가족으로 고용 대체’가 38.7%(496명)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 관련 정부와 지자체의 소상공인 지원정책 만족도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만족하지 않는다 41%·매우 만족하지 않는다 39.1%)’가 80%(1102명), 이어 ‘만족한다(만족한다 10.3%·매우 만족한다 2%)’가 12.3%(170명)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관련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정책에서 우선순위에 대해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이 37.9%(522명), ‘임대료 지원’이 19.5%(268명), ‘금융 지원 자금 규모 더욱 확대’가 9.1%(125명)으로 나타났다.

소공연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이 사태가 장기화되면 폐업까지 고려할수 밖에 없는 처지”라며 “이번 조사는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