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부부도 사전투표…“방역 가능한 투표 이뤄져”
2020. 05. 2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8℃

도쿄 25.9℃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4℃

정세균 총리 부부도 사전투표…“방역 가능한 투표 이뤄져”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3: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세균 총리 내외 '사전투표 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부인 최혜경 여사가 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오전 10시께 부인 최혜경 여사와 함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마스크를 쓰고 투표소에 도착한 정 총리 내외는 입구에서 발열검사를 받고 소독제로 손을 소독하고서 일회용 비닐장갑을 양손에 낀 후 투표소로 입장해 투표했다.

정 총리는 투표 후 “직접 투표를 해보니 거리두기도 잘 되고 있다”며 “아마 사전준비가 철저해 방역이 가능한 투표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이 안심하고 투표장에 나와 투표해도 될 것 같다”며 “특히 사전 투표일이 오늘과 내일인데 사전투표를 잘 활용해 주면 아주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정부가 협의중인 자가격리자 투표 방안에 대한 질문에는 “합법적이면서도 실현가능한 방안이 마련되어서 채택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가능하면 자가 격리자를 포함한 모든 유권자들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 민주주의 원리에 맞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그분들도 투표를 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자가격리자 투표 방안으로 유력 검토되고 있는 선거 당일 별도로 투표하는 것이 정부가 계획한 방안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런 내용이 포함돼 있지만 제가 밝힐 내용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