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용곤 연세사랑병원장, “개원 17주년…‘글로벌 의료기관’ 도약 목표”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1.9℃

베이징 27.8℃

자카르타 33.8℃

고용곤 연세사랑병원장, “개원 17주년…‘글로벌 의료기관’ 도약 목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용곤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
개원 17주년을 맞은 연세사랑병원이 관절·척추 글로벌 의료기관 도약을 청사진으로 제시했다.

고용곤 병원장은 10일 “환자 중심 병원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은 물론, 지속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해 글로벌 의료기관으로 나아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연세사랑병원은 20여명의 전문의가 대학병원 시스템인 무릎관절센터, 어깨상지관절센터, 척추센터, 족부센터 등 특성화 센터에서 진료하고 있다. 대학병원급 검사장비와 10개 수술실, 174개 병동을 운용하는 등 2003년 개원 이래 질적·양적 성장을 거듭해 오고 있다는 것이 병원 측 설명이다.

시술 및 수술 후 환자 기능 개선과 통증완화를 돕는 비수술센터, 물리치료센터, 스포츠재활센터 등 전문센터를 운영하며 ‘증상의 진단부터 수술, 재활’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프라 확장도 지속하고 있다.

특히 R&D를 통한 차별화된 의술로 주목받고 있다. 관절염 말기 환자를 위한 3D 시뮬레이션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도구를 자체 개발해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또 자체 연구소는 10여 년간 줄기세포 재생의학 R&D에 매진한 결과, 관절염 초중기에 적용할 수 있는 ‘근골격계 질환 자가지방 줄기세포 치료술’을 개발, 보건복지부의 제한적 의료기술로 고시되기도 했다.

이밖에 국제 관절경 스포츠 슬관절학회로부터는 관절경 수련기관으로 지정되는 등 매년 정형외과 관련 논문 발표 및 국제학회 초청 등 글로벌 활동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