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코로나19 지역 피해 영세 제조업기업 특례보증 시행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5.3℃

베이징 24.8℃

자카르타 28.4℃

대전시, 코로나19 지역 피해 영세 제조업기업 특례보증 시행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세기업 기업당 1억원 이내, 이차보전 2%, 보증수수료100% 지원
2-시 대전시9
대전시청사 전경/사진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 극복을 위한 지역 소기업(영세 제조업)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특례보증 경영개선자금’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 금융지원은 지역 내 소기업과 영세 제조업을 대상으로 대전신용보증재단을 통해 50억원 규모로 지원된다.

특례보증 신청자격은 사업장 소재지가 대전시 내에 있는 소기업 및 제조업으로 사업자등록증상 ‘사업 개시 년월일’이 지난 정상영업 중인 업체다.

기업 당 신용 한도의 200%, 최대 1억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기존 보증금액 중 대전신용보증재단(1억원),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3억원)을 제외하고 최대 1억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또, 특례보증으로 대출을 받은 소기업(영세 제조업)에는 최대 2년간 연 2%의 이자(이차보전금)를 추가로 지원하고, 대출시 기업이 부담해야 할 신용보증수수료 전액(2년간, 연 1.1%)을 지원해 기업이 부담하는 이자는 1%대에 불과하다.

특례보증 금융지원 사업은 이날부터 시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대전신용보증재단(☏380-3800)이나 원-스톱으로 자금 신청할 수 있는 시중 은행(하나, 신한, 우리)으로 문의하면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경영피해, 경기둔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의 경영난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