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윤석열 장모·아내 고발…중앙지검 형사부 배당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7.7℃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6℃

검찰, 윤석열 장모·아내 고발…중앙지검 형사부 배당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3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부인을 검찰에 고발한 사건을 형사부에서 수사하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열린민주당 황희석·최강욱·조대진 후보로부터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당한 윤 총장의 장모 최모씨(74)와 부인 김건희씨(48)의 사건을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0일 밝혔다.

형사1부는 사업가 정대택씨가 최씨와 김씨를 사기 등 혐의로, 윤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도 배당 받아 수사하고 있다.

황 후보 등은 지난 7일 김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과 최씨의 통장 잔고증명서 위조에 관여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최씨에 대해서는 파주의 한 의료법인 비리에 연루됐다며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한편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통장 잔고 증명서 4장을 위조하고 이 중 1장을 사용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최씨의 첫 재판은 다음달 14일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