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용산구서 길 건너던 90대 할머니 화물차에 치여 숨져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7.5℃

베이징 27.2℃

자카르타 30℃

서울 용산구서 길 건너던 90대 할머니 화물차에 치여 숨져

이주형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서울 용산구에서 길을 건너던 90대 할머니가 화물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90)는 이날 오전 11시55분께 서울 용산구 용문시장 사거리 인근의 횡단보도가 아닌 곳에서 도로를 건너다 화물차에 치여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건 당시 화물차 운전자는 음주 상태가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운전의무 위반 혐의로 운전자를 입건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