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재욱 대표 “11일부터 타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드라이버들에게 사과”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

도쿄 24.2℃

베이징 31.2℃

자카르타 31.8℃

박재욱 대표 “11일부터 타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드라이버들에게 사과”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30301010001742
/사진=아시아투데이
타다가 10일을 마지막으로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종료하는 가운데 박재욱 쏘카 대표가 드라이버들에게 사과했다.

박 대표는 10일 드라이버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이유를 막론하고 드라이버 여러분의 일자리를 지키지 못했습니다. 타다금지법을 막지 못한 저의 부족함이고, 합법을 불법으로 만드는 상황을 극복하지 못한 저의 한계다. 오랫동안 같이 일하고 싶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사전에 말씀드린 대로 오는 4월 11일부터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무기한 중단 한다”며 “한 달 동안 여러분들이 새로운 형태로 일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기 위해 온 생각과 힘을 다 쏟았습니다만, 정말 죄송하고 송구스럽게도 역부족”이라고 언급했다.

박 대표는 타다금지법 통과로 새로운 투자는 모두 막혔고, 그동안 감당해온 적자까지 겹쳐 VCNC는 최악의 상황에 몰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엎친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침체까지 더해져 첩첩산중에 새로운 길을 낼 방도가 없다”며 “선거를 앞둔 국회의 판단이 한 회사의 미래를 빼앗고, 드라이버 님들의 귀중한 일자리를 빼앗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다”고 말을 이었다.

박재욱 대표가 타다 베이직 드라이버 애플리케이션에 공지한 입장문 전문

드라이버 여러분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사전에 말씀드린 대로 오는 4월 11일부터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무기한 중단 합니다. 면목없습니다만, 드라이버님들께 더 이상 타다 베이직 차량의 배차를 할 수 없게 됐습니다.

타다는 법령에 따른 서비스였고, 사법부에서 무죄를 판결한 서비스입니다. 그러나 국토부는 법원의 판결을 무시하고 타다금지법을 강행했고, 국회는 총선을 앞두고 택시표를 의식해 타다금지법을 통과시켰습니다.

타다금지법 통과는 청천벽력이었습니다. 이후 저와 타다의 모든 팀은 하루 하루 이를 악물었습니다. 갑작스럽게 일자리를 잃게 된 드라이버 님들과 그동안 타다를 사랑해주신 이용자분들을 위해 최소한 한 달은 버텨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또, 그 한 달 동안 여러분들이 새로운 형태로 일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기 위해 온 생각과 힘을 다 쏟았습니다만, 정말 죄송하고 송구스럽게도 역부족입니다. 타다금지법 통과로 새로운 투자는 모두 막혔고, 그동안 감당해온 적자까지 겹쳐 VCNC는 최악의 상황에 몰렸습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침체까지 더해져 첩첩산중에 새로운 길을 낼 방도가 없습니다. 선거를 앞둔 국회의 판단이 한 회사의 미래를 빼앗고, 드라이버 님들의 귀중한 일자리를 빼앗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합니다.

타다 베이직 서비스 종료를 앞두고 많은 이용자분들께서도 아쉬움을 전해주셨습니다. “늦게 퇴근할 때 최고로 편하고 안전한 이동수단이었다”, “부모님 배웅할 때 최고의 선택이었다”, “아이와 함께 안심하고 탔던 유일한 차량이었다”. 이 모두는 최고의 드라이버님들이 계셔서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어렵고 고통스러운 시간이지만,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이유를 막론하고 드라이버 여러분의 일자리를 지키지 못했습니다. 타다금지법을 막지 못한 저의 부족함이고, 합법을 불법으로 만드는 상황을 극복하지 못한 저의 한계입니다. 오랫동안 같이 일하고 싶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