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거래소, 괴리율 급등 원유 ETN 13일부터 단일가매매 전환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7.5℃

베이징 27.2℃

자카르타 30℃

거래소, 괴리율 급등 원유 ETN 13일부터 단일가매매 전환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410190014
오는 13일 단일가매매 대상 지정종목 /제공=거래소
오는 13일부터 지표가치와 시장 가격 간 괴리율이 지나치게 확대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관련 상장지수증권(ETN) 4종목이 단일가 매매로 전환된다.

한국거래소는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 종목을 단일가 매매로 전환한다고 10일 밝혔다. 단일가 매매가 시행되면 거래소는 30분 단위로 호가를 접수해 하나의 가격으로 거래를 체결한다.

이 종목들은 이날 정규시장 종료 시 실시간 지표가치 기준 괴리율이 30%를 초과하고 유동성공급자(LP)의 보유 비중이 20% 미만이거나 그 외 인적·물적 제약 등으로 LP의 호가 제출이 원활하지 않은 종목들이다. 이 중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경우 이날 현재 괴리율이 82.6%다.

대상 종목 괴리율이 3거래일 연속 15% 미만으로 내려가거나 추가 발행 등을 통해 LP 보유 비중이 20% 이상이 될 경우 단일가 매매가 해제된다.

과도한 괴리율로 2거래일 이상 매매거래가 정지됐던 ETN 종목의 괴리율이 정상화했다고 판단돼 거래 정지가 해제되는 경우에도 단일가 매매는 다시 접속 매매로 전환된다.

앞서 거래소는 5거래일 연속으로 괴리율이 30%를 초과하는 ETN 종목의 매매거래를 하루 동안 정지하겠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괴리율이 정상화하지 않는 경우 거래 정지 기간은 무기한으로 연장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