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승민, 잇단 설화에 “황교안·김종인 결단해야”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9.2℃

베이징 29.6℃

자카르타 32.2℃

유승민, 잇단 설화에 “황교안·김종인 결단해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10. 2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말하는 유승민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10일 ‘세월호 막말’을 한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에 대해 당 윤리위원회가 ‘탈당 권유’를 결정한 것에 대해 “수도권 선거에 굉장히 안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유 의원은 거듭되는 통합당 후보자들의 설화에 대해 “도저히 해서는 안되는 막말”이라고 비판하며 황교안·김종인 선대위의 결단을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을 지원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결국 이제는 김종인 선대위원장과 황교안 대표, 두 분이 결단을 내려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통합당 윤리위는 이날 오전 차 후보에 대해 당초 예상됐던 ‘제명’ 보다는 한 단계 낮은 ‘탈당 권유’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차 후보는 총선 후보직을 유지하게 됐다.

유 의원은 “우리가 그런 조치로 나가면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수도권 선거에 굉장히 안 좋은 영향 미칠 것”이라며 “이건 정치적 판단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선거 관련 각종 여론조사가 다 맞지는 않겠지만 굉장히 어려운 선거를 치르고 있다”며 “선거를 이끄는 선대위원장과 당 대표 두 분이 결단을 내리셨으면 좋겠다”고 거듭 말했다.

하지만 유 의원은 김 위원장과 황 대표에게 요구한 ‘결단’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유 의원은 이날 마포을, 중랑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며 당내 잇단 설화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