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0달러 줘도 안사’ 미국산 유가, 사상 첫 마이너스 충격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9.4℃

베이징 19.2℃

자카르타 27℃

‘40달러 줘도 안사’ 미국산 유가, 사상 첫 마이너스 충격

기사승인 2020. 04. 21. 0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물만기' 5월물 WTI -37달러
"저장할 곳 없다" 결제월 갈아타기

미국산 유가가 대폭락을 연출하면서 급기야 마이너스권으로 추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하락 압력이 지속하는 가운데 원유시장의 선물 만기가 겹치면서 기록적인 낙폭으로 이어졌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7.6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 17일 종가 18.27달러에서 55.90달러, 약 305% 폭락한 수치다.


국제유가가 마이너스로 떨어진 것은 사상 처음이다. 원유 생산업체가 돈을 얹어주고 원유를 팔아야 하는 것으로, 수요가 아예 실종됐다는 의미다.


코로나19 사태로 원유 수요가 급감하고 공급이 넘치는 상황에서 원유시장의 '선물 만기 이벤트'까지 겹친 탓이다.


5월물 WTI 만기일(21일)을 앞두고 선물 투자자들은 5월물 원유를 실제로 인수하기보다는 대부분 6월물로 갈아타는 '롤오버'를 선택했다.


재고가 넘쳐나고 원유저장 시설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일제히 5월물을 팔아치우고 6월물을 사들이면서 비정상적으로 가격이 왜곡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정유시설, 저장시설, 파이프라인, 심지어 바다 위의 유조선도 원유로 가득 차 있다"고 전했다.


원유시장 이코노미스트 레이드 이안손은 "원유를 저장할 곳만 있다면 돈을 벌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만기가 임박하면서 5월물의 거래량이 줄어든 것도 변동성을 키웠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 따르면 5월물 거래는 약 12만6천건에 불과했지만, 6월물 거래는 80만건에 육박했다.


기본적으로 '코로나19 사태'의 충격파가 크다는 의미이기는 하지만, 5월물 WTI의 움직임은 실제 시장 흐름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는 얘기다.


CNBC방송은 "마이너스 유가가 헤드라인을 장식하겠지만 전망이 그리 어둡지만은 않다"고 전했다.


실제로 '글로벌 벤치마크' 유종인 브렌트유는 배럴당 25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오후 5시50분 현재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7.41%(2.08달러) 내린 26.00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21일부터 본격적으로 거래되는 6월물 WTI는 3.8달러 내린 21달러 선이다.


단순히 외견상으로만 보면 결제월이 바뀌면서 하루새 마이너스권에서 20달러 선으로 급등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는 상황이다.


10월물 WTI는 31달러 선에 머물고 있다.


결제월이 늦어질수록 높은 가격이 형성되는 이른바 '콘탱고' 현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올해 가을쯤 원유 수요가 어느 정도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깔린 셈이다.
 

유가 폭락은 뉴욕증시에도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592.05포인트(2.44%) 하락한 23,650.4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1.40포인트(1.79%) 내린 2,823.1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89.41포인트(1.03%) 하락한 8,560.73에 각각 마감했다.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7%(12.40달) 상승한 1.711.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