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대형마트 · 백화점 함께 살리는 지원대책 필요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20.8℃

베이징 25.5℃

자카르타 29℃

[기자의눈] 대형마트 · 백화점 함께 살리는 지원대책 필요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1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형마트와 백화점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빠진 데 대해 아쉬움이 남는다. 대형마트의 경우 소비자들이 생필품을 사기에 가장 접근성이 좋은 데다 중소기업 상품도 많이 입점해 있는 곳이라 더욱 그렇다. 이런 논쟁을 뒤로 하더라도, 대형마트와 백화점 모두를 포함한 우리 경제 전반을 되살릴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돈이 고루 돌아야 경제가 온전히 살아난다. 긴급재난금 지원에 뒤이은 정부의 규제 완화가 필요해 보인다.

11일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이 시작되자 각종 커뮤니티에는 사용 방안과 사용처 제한 등에 대한 고민 글이 이어졌다. 대형마트에서는 못 쓰는 만큼 동네 음식점에서 외식비로 사용할 거라거나 목돈이 드는 치과·미용실에서 쓸 예정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무엇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쓰겠다는 인식이 확고했다.

이번 긴급재난금 지원은 국내 경기를 고루 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비자들은 지원금의 여윳돈으로 지역 소상공인을 통해 다양한 소비를 할 수 있다. 또 그러고 나면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도 비교적 너그러운 마음으로 지갑을 열 수도 있을 것이다. 일종의 낙수효과다. 그래서 이번 지원은 소비심리 상 수요 창출을 충분히 기대해 볼 수 있다. 관련업계로서는 이를 기회로 여겨 적절한 마케팅을 펼침으로써 위기 극복의 밑바탕으로 삼는다면 좋을 것이다.

하지만 개별 기업의 노력 만으로는 세계적인 재난 상황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다.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한 이유다. 이는 경제 활성화라는 당면 정책 과제를 보다 빨리 이뤄내는 길이다.

지난달 총선이 여당 압승으로 끝나자 대형마트에 대한 규제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업계에서 나왔다. 특히 대형마트는 그간 의무휴업일 제도로 인한 영업일수 제한으로 매출 타격을 받았다. 일시적으로라도 이런 규제를 완화한다면 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불황에 따른 매출 하락은 소상공인과 백화점·대형마트가 똑같이 겪는 문제인 까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전례 없는 위기다. 기존과 같은 잣대와 방법으로는 이에 따른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가 쉽지 않는 얘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