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6·15 남북공동행사 어려워…북한 무반응”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24.1℃

베이징 25.7℃

자카르타 26.8℃

정부 “6·15 남북공동행사 어려워…북한 무반응”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15.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 준비하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연합뉴스
정부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당초 기획했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 남북 공동행사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6·15 선언 20주년을 맞이해 북측에 공동행사를 제안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민간단체에서) 연초에 북쪽에 (공동행사를) 제의했고, 아직 아무런 답변도 없다”고 답했다.

여 대변인은 “6·15 공동선언 취지에 맞는 (남측만의) 자체 행사를 기획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한반도에 평화를’ 등을 주제로 한 시민 참여형 행사를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4일 ‘2020년도 남북관계발전시행계획’을 통해 올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민간단체 등과 협력해 남북 간 교류와 공동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