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야간관광 생산유발효과 7조원...4만명 고용 창출 기대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24.1℃

베이징 25.7℃

자카르타 26.8℃

야간관광 생산유발효과 7조원...4만명 고용 창출 기대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19. 16: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실태조사 및 활성화방안' 연구결과 발표
붙임2-1.(사진)경남 사천 삼천포대교
경남 사천 삼천포 대교/ 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국내 관광산업의 돌파구가 될까.

한국관광공사가 19일 발표한 ‘야간관광실태조사 및 활성화방안’ 연구결과에 따르면 야간관광 지출액에 따른 관광객 직접지출효과는 3조 9000억원, 생산유발효과는 약 7조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또 야간관광으로 인한 직접지출로 관광분야를 포함한 전 산업에서 약 4만명의 고용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됐다. 야간관광의 생산유발효과 7조원은 승용차 11만대, 스마트폰 398만개를 생산한 것과 유사한 파급효과를 지닌다.

이번 연구에서 야간관광 지출효과 및 파급효과는 국민여행조사 및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의 야간활동 비율 및 지출액을 기준으로 추정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코로나19 이후 국민여행조사의 보완 및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야간관광의 지속적인 효과를 측정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